사진=영화 '이터널스' 레드카펫 라이브 현장 영상 캡처
사진=영화 '이터널스' 레드카펫 라이브 현장 영상 캡처


배우 마동석이 마블 영화 '이터널스'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마동석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할리우드에서 열린 '이터널스' 월드프리미어 행사의 레드카펫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클로이 자오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과 리처드 매든, 안젤리나 졸리, 쿠마일 난지아니, 로렌 리들로프, 브라이언 타이리 헨리, 셀마 헤이엑, 리아 맥휴, 베리 케오간, 젬마 찬 등 주연들이 참석했다.

마동석은 자신이 연기한 길가메시 캐릭터에 대해 "'이터널스'에서 가장 파워풀하고 강한 캐릭터다. 그는 강한 남성이면서도 재밌는 것을 추구하고 따뜻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안젤리나 졸리가 연기한 테나와의 관계에 대해 "우정 그 이상이다. 뭔가 다른 게 있다. 영화가 긴 시간동안 그걸 다룰 것"이라고 귀띔했다.

마동석은 이 영화의 일원이 된 소감에 대해 "멋지다. 신난다. MCU의 일원이 된 것은 영광이다. 이번 작품은 나에게 할리우드 첫 영화이다. 내겐 새로운 시작이다.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레드카펫 일정을 시작으로 '이터널스' 홍보 일정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마동석이 출연하는 '이터널스'는 국내에서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