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팬데믹 시대 '오프라인 강행' 의지를 보였던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절반의 성공을 이룬 채 오늘(15일) 막을 내린다. '영화'에 목말라 있던 관객들과 움츠려 있던 영화인들에게 축제의 장이 됐지만, 매끄럽지 못한 진행, 논란을 일으켰던 스타의 등장 등으로 곳곳에서 잡음도 있었다.

"노 마스크" 관객은 스타를 봤고, 스타는 관객을 보지 못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위드 코로나'를 표방한 축제로, 그 어느때 보다 '방역'에 힘썼다. 지난해와 달리 개막식과 오픈토크, 무대인사, GV등 다채로운 행사를 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

지난 6일 개막식 날에는 2년 만에 레드카펫 퍼포먼스가 부활 했다. 개막식 MC를 맡은 배우 송중기, 박소담을 비롯해 유아인, 변요한, 조진웅, 박희순, 류경수, 장동윤, 엄지원, 오윤아, 정지소, 김현주, 전여빈, 원진아, 한소희, 김혜윤, 최희서, 이주영, 김규리, 심은우, 임권택, 봉준호 감독 등 수많은 영화인들이 노마스크로 레드카펫을 밟았다.
 [BIFF 결산] '학폭' 심은우→미숙한 진행 '잡음'…'위드 코로나' 시험대, 방역은 OK [종합]
이는 철저한 방역에서부터 비롯 됐다. 600여명의 영화제 스태프와 외부업체 직원 등이 곳곳에서 발열체크, 출입명부 작성 등을 체크하며 통제 했고, 관객들은 좌석간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을 충실히 하며 행사를 즐겼다.

이번 영화제는 스타, 관계자, 취재진 모두 코로나 백신 예방접종을 2차까지 마친지 2주가 넘었거나, 최근 3일 내 받은 PCR 검사에서 음성 확인을 받은 사람만 참석할 수 있었다.

지난 열흘 동안 스타들은 노마스크로 관객 앞에 서서 확실하게 팬서비스로 보답했으며, 관객들은 환호 대신 박수로 화답하는 시민의식을 보였다.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봉준호 감독./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봉준호 감독./
거장, 별들의 등장…액터스 하우스 성공적

오픈 토크, GV 등 스타와 관객이 한자리에 함께 하는 자리가 하나 더 생겼다. 올해 신설된 액터스 하우스가 뜨거운 반응을 일으켰다. 지난 7일 배우 이제훈을 시작으로, 전종서, 한예리, 조진웅, 변요한, 엄정화까지 톱배우들이 관객과 만나 영화 이외에 배우로서 하지 못했던 속깊은 이야기까지 전하며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봉준호, 박찬욱 감독 등 거장들도 부산을 찾았다. 또한 '우연과 상상' '드라이브 마이카'로 칸 국제영화제와 베를린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주목 받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아네트'의 레오스 카락스 감독, '푸른호수'의 저스틴 전 감독까지 해외 명장들까지 내한해 화제가 됐다. 특히 봉준호 감독과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은 특별 대담을 통해 만나 흥미진진하고 솔직 담백한 이야기로 축제를 더욱 빛냈다.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부산국제영화제' 오픈토크
아울러 오픈토크, GV 등에 송중기부터 박해일, 이제훈, 유아인 등 수많은 인기스타들이 관객과 대면하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뿐만아니라 '부일영화상' '아시아컨텐츠어워즈' 등에도 이병헌을 비롯한 톱배우들이 자리하며 부산을 들썩 거리게 했다.

매끄럽지 못한 행사 진행…관객 불만 잇따라

국내 그 어떤 영화제 보다 부산영화제에 대한 취재진의 열기는 뜨겁다. 그런데도 영화제 측의 매끄럽지 못한 행사 진행과 소통의 부재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영화제 측은 야외무대인사, 오픈토크, GV 등 주요 행사의 경우 출연진을 별도로 알려주지 않았다. 전화로 문의하자 "저희도 확실하지 않다. 배우 스케줄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있다"라고만 말했다. 해당 영화에 출연했던 배우가 당연히 참석하겠거니 하고 현장을 찾은 관객들 가운데 허탈해 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었다.

특히 9일 예정된 '아네트' 기자 회견이 갑작스럽게 취소 됐고, 제대로 된 이유를 설명하지 않아 관객과 취재진에게 항의를 받았다. 영화제 측은 뒤늦게 "코로나19로 항공 일정에 차질이 생겨 레오스 카락스 감독이 비행기에 오르지 못했다"꼬 설명했다.

또한 10일에는 '푸른 호수' 저스틴 전 감독의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15분 남기고 돌연 취소 통보를 해 원성을 샀다.
 [BIFF 결산] '학폭' 심은우→미숙한 진행 '잡음'…'위드 코로나' 시험대, 방역은 OK [종합]
'학폭 논란' 심은우의 등장...박희순·이광수 소속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잡음도 있었고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개막식 레드카펫 퍼포먼스에 반갑지 않은 손님이 등장했다. '학폭'을 인정했던 배우 심은우가 당당히 레드카펫을 밟아 논란이 됐다.

올해 BIFF 경쟁 부문(뉴커런츠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박강 감독의 영화 '세이레'의 주연 배우로 등장한 심은우는 학폭 인정 후 6개월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비춘 탓에 적지 않은 비난을 받았다.

결국 심은우는 12일 오후 열릴 예정이던 '세이레' 시사회 및 GV행사에 불참했다.

이와 함께 배우 장동윤도 '논란'이라는 단어와 함께 재조명 됐다. 지난 3월 역사 왜곡 논란으로 2회 만에 조기 폐지된 드라마 '조선구마사' 이후 이번 영화제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이었다.

영화제 막바지 아찔한 소식도 들려 왔다. 배우 박희순, 이광수 소속사 관계자가 지난 11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것. 확진자와 접촉한 배우 및 관계자들은 선제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배우 이광수, 박희순 또한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박희순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 격리 중이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오전 결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오후 6시 폐막식이 열린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