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가 오는 11일 한국에서 정식 론칭한다. / 사진제공=디즈니
디즈니플러스가 오는 11일 한국에서 정식 론칭한다. / 사진제공=디즈니


월트디즈니 컴퍼니가 오는 11월부터 자사 OTT 플랫폼 디즈니+(디즈니플러스)을 한국에서 선보인다.

디즈니는 13일 오전 진행된 글로벌 3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디즈니+가 올해 11월 한국, 홍콩, 대만에서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루크 강 디즈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는 탄탄한 브랜드 포트폴리오와 폭넓은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로 아시아태평양 소비자들로부터 예상을 뛰어넘는 큰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며 "구독자 수 성장과 현지 파트너십 구축 등 지역 내 만족스러운 성과를 거두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뛰어난 스토리텔링, 우수한 창의성, 혁신적인 콘텐츠 제공을 통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전 지역의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호주, 뉴질랜드, 일본, 싱가포르,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서 디즈니+를 서비스 중이다. 태국에서는 지난 6월 30일 디즈니+가 출시된 이후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으며,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디즈니+는 구독형 VOD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일본에서는 10월 중 일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추가하며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디즈니+는 디즈니, 마블, 픽사,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및 각 지역별 오리지널 콘텐츠가 포함된 '스타(Star)' 브랜드까지 폭넓은 라인업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마블 스튜디오의 완다비전, 로키, 팔콘과 윈터솔져, 스타워즈 시리즈 만달로리안, 디즈니×픽사 루카, 내셔널지오그래픽 고래의 비밀, 그리고 하이스쿨 뮤지컬 등 오직 디즈니+에서만 즐길 수 있는 디즈니+ 오리지널 및 스페셜 작품들도 만나 볼 수 있다. 스타에서는 인기 드라마, 영화 뿐만 아니라 새롭게 공개되는 오리지널 작품까지 다양한 장르의 일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디즈니+는 현재 북미, 유럽, 아시아태평양, 중남미 등 전세계 61개 국가에서 21개의 언어로 서비스하고 있으며, 국내 디즈니+ 론칭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