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이스' 김무열./ 사진제공=CJ ENM/수필름
영화 '보이스' 김무열./ 사진제공=CJ ENM/수필름


배우 김무열이 리얼범죄액션 영화 '보이스'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개성 강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배우 김무열이 '보이스'로 스크린을 압도하는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정직한 후보'의 유쾌함 가득한 캐릭터부터 '기억의 밤', '악인전', '침입자' 등 극의 긴장감을 더하는 캐릭터까지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김무열이 이번 '보이스'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강렬한 캐릭터의 탄생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무열은 보이스피싱 본거지의 기획실 총책이자 웃음마저 소름끼치는 캐릭터 '곽프로'로 열연한다. '곽프로'는 보이스피싱 본거지의 에이스로 "보이스피싱은 공감이야. 상대방의 희망과 두려움을 파고드는 거지"라는 대사에서도 알 수 있듯 함께 울고 웃으며 공감을 무기로 피해자들을 쥐고 흔드는 극악무도한 인물. 이처럼 한 차원 다른 강렬한 캐릭터 '곽프로'를 살아 숨쉬는 인물로 만들기 위해 김무열은 외형 컨셉부터 대사 한 마디, 한 마디의 톤까지 아이디어를 아끼지 않는 열정을 보여주었다.
'보이스' 김무열, 보이스피싱 설계자?…광기 서린 新 캐릭터로 돌아온다
김선, 김곡 감독은 "김무열 배우가 오면서 곽프로가 시나리오에서 튀어나왔다"며 상상했던 대사, 표정을 그대로 살려낸 그에게 혀를 내둘렀을 정도. 보이스피싱이라는 거대한 범죄의 본거지에서 트레이닝복과 슬리퍼를 신고 웃으며 범죄를 브리핑하는 '곽프로'의 모습은 독보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알리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보이스'는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는 흔적도 찾을 수 없는 '보이스피싱' 범죄의 모든 것을 낱낱이 밝히는 영화다. 배우 변요한, 김무열, 김희원, 박명훈이 만나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리얼범죄액션 영화의 탄생을 예고한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