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현수가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씨네2000
배우 김현수가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씨네2000


배우 김현수가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이하 '여고괴담6')와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로 관객과 시청자를 모두 만날 수 있게 된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미영 감독과 배우 김서형, 김현수, 최리, 김형서가 참석했다.

김현수는 학교에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사건의 중심에 선 학생 하영 역을 맡았다. 그는 "'여고괴담'은 워낙 인기있는 시리즈지만 부담감은 없었다. 하영을 어떻게하면 잘 표현해낼 수 있을지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현수는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배로나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 받고 있기도 하다. 영화와 드라마 출연작을 함께 선보이게 된 김현수는 "이 영화를 2년 전에 촬영했는데 감사하게도 드라마가 방영되고 있을 때 영화도 함께나오게 돼서 행복하다"며 "'펜트하우스'와 또 다른 캐릭터인데 제 새로운 모습을 재밌게 받아들여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여고괴담6'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 분)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