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콤달콤' 정수정./ 사진=제작보고회 영상 캡처
'새콤달콤' 정수정./ 사진=제작보고회 영상 캡처


배우 정수정이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에서 처음 만난 장기용과 채수빈에 대한 첫인상을 털어놨다.

1일 오전 11시 '새콤달콤'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장기용, 채수빈, 정수정과 이계벽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수정은 "장기용 오빠를 처음 봤을 때 말이 없더라. 낯을 많이 가렸다"라며 "현장에서 점점 친해지면서 호흡이 잘 맞았다. 나중에는 웃느랴 NG가 많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정수정은 "채수빈 씨랑은 붙는 장면이 없었다. 촬영 때 식사자리에서 한 번 보고 쫑파티때 한 번 봤다. 나중에는 서로 '우리 왜 친해질 수가 없었어?'라고 말했다"고 했다.

채수빈도 "동갑인데 많이 친해지지 못해 아쉽다"고 안타까워 했다.

'새콤달콤'은 매번 해도 어려운 연애, 하지만 그 새콤달콤한 연애의 맛에 제대로 빠져버린 달콤한 연인 장혁과 다은, 그리고 새콤한 매력의 보영까지 세 남녀가 그리는 찐현실 로맨스다. 오는 4일 오후 4시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