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한국배우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민폐 끼치지 않고 죽을 때까지 연기하고파"
"너무 큰 성원에 눈에 실핏줄 터져"
"브래드 피트에 한국 오라고 초대"
"김기영 감독 사후에야 감사함 알게 돼"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이 남에게 민폐 끼치지 않고 죽을 때까지 연기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수상 후 LA 총영사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배우 한예리도 함께했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한국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은 "수상은 생각 못했다. 글렌 클로즈가 8번이나 노미네이트됐는데 (수상을 한 번도 못해서) 진심으로 그녀가 받길 원했다. 하루에 되는 스타와 배우는 다르다"고 말했다. 또한 "2000년도인가 영국 갔을 때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보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나와 동갑인데, 그 나이에 할 수 없는 배역이라고 생각했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알다시피 동양 변방에서 온 나라 사람들이 아카데미 가본 적이 있겠나. 아, 봉준호는 갔지만. 그래서 그녀가 진심으로 받길 바랐다. 영화 같이 한 친구들이 받는다고 했는데 인생을 오래 살다보니 배반을 많이 당해서 안 믿었다"며 웃었다.

윤여정은 무대에서 수상 소감을 한 순간에 대해 “제가 영어를 못하지만 그거보다 좀 잘하는데 엉망진창으로 돼서 그게 좀 창피하다"며 쑥스러워 했다.

한예리도 아카데미 시상식에 참석했는데, 이는 윤여정이 동반인으로 초청한 것이었다. 한예리는 "선생님께서 초대해주셔서 함께 하게 됐는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다. 역사적인 순간에 이 자리에 있는 게 영광이다. 선생님이 아까 저한테 견학을 했으니 다음번에 더 좋은 기회가 있을 거라고 했다. 좋은 견학이 됐고 '미나리' 팀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윤여정은 "코로나 팬데믹 떄문에 인원 제한이 돼서 노미네이트된 사람이 한 사람만 데리고 올 수 있다. 제 아들 둘 중 하나를 어떻게 할 수 없었다. 이 영화를 하게 하고 캠페인을 함께 한 내 친구 이인아 프로듀서에게 가자고 했더니 한예리가 와야 더 아릅답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또한 "이 영화는 우리가 진심으로 만든 영화고 진심이 통했다. 예리가 오게 된 것 뒤에는 아름다운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기자간담회 생중계 캡처
사진=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기자간담회 생중계 캡처
윤여정의 연기 철학에 대한 물음에 "내 연기 철학은 열등감에서 비롯됐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연극영화과 출신도 아니고 아르바이트하다가 (배우를) 했기 때문이다. 제 약점을 아니까 열심히 대사를 외우자고 했다. 남한테 피해를 안 주자는 것이 시작이었다. 나중에는 먹고 살기 위해 절실하게 연기했다 대본이 성경 같았다"고 했다. 입담의 비결을 묻자 "제가 오래 살고 좋은 친구들과 수다를 잘 떤다. 수다에서 입담이 나온 것 같다”고 답했다.

아카데미라는 최고의 자리에 오른 소감을 묻자 "아카데미가 전부는 아니지 않나. 같이 살면 안 되냐. 최고 그런 거 별로"라고 했다. 또한 "동양 사람이 아카데미 벽이 너무 높다. 최고가 되려고 하지 말고 최중만 되려고 살자"며 "최고의 순간인진 모르겠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조영남과 이혼 전까지 미국에서 결혼생활을 했고, 두 아들은 한국계 미국인이다. 실제 경험이 영화에 투영됐느냐는 물음에 "그런 게 반영됐겠지만 작품 선택 기준은 아니었다. 내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은 60살 넘어서 바뀌었다"고 밝혔다. 이어 "60살 전에는 이걸 하면 좋겠다 성과를 계산했다. 60살 넘어서 부턴 혼자 약속한 게 있다. 사람이 좋으면, 그걸 갖고 온 프로듀서가 좋으면, 내가 믿는 애면 하기로 했다. 사치스럽게 살기로 결정했다. (반지 이런 건) 다 협찬이다. 내가 내 인생을 맘대로 할 수 있는 거면 사치스러운 거지 않나"고 말했다. '미나리'를 한 이유는 "대본이 순수하고 진지하고 진정성 있기 떄문이었다. 기교가 있어서 쓴 작품이 아니고 진심으로 이 얘기를 썼다는 게 늙은 나를 건드렸다. 그 감독을 만났는데 요새 세상에 이런 애가 있나 했나. 감독들은 다 잘났는데 잘난 척 하는 사람을 내가 싫어한다. 그래서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미나리'가 사랑 받는 비결로는 "내가 잘한 게 아니라 대본을 잘 쓴 것”이라며 “유니버셜한 이야기가 사람을 움직였을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없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오스카상을 탔다고 윤여정이 김여정 되는 건 아니지 않나. 옛날부터 결심한 게 있다. 늙으니까 대사 외우기 힘들다. 남한테 민폐 끼치는 건 힘드니까 남한테 민폐 끼치지 않을 때까지 이 일을 하다 죽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기영 감독에 대해서는 "사후에야 감사한 사람인 걸 알았다. 지금까지도 후회한다”고 말했다. 정이삭 감독에 대해서는 "현장의 수십 명을 차분하게 컨트롤한다. 누구도 모욕하지 않고 업신여기지 않고 존중한다"고 칭찬했다.

브래드 피트와는 "한국에 한 번 오라고, 한국에 팬이 많다고 하더니 온다고 하더라"는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상을 타서 보답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내가 축구선수들의 심정을 알겠더라"며 "사람들이 너무 응원하니까 나중에는 너무 힘들어서 눈의 실핏줄이 다 터졌다. 사람들은 성원인데 나는 못 받으면 어떡하나가 됐다. 난 받을 생각도 없고 노미네이트 된 것만해도 영광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2020년 월드컵 때 축구선수와 김연아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알겠더라. 세상에 나서 처음 받는 스트레스였다"고 그간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