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장영남이 1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서복'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장영남이 1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서복'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영화 '서복'의 배우 장영남이 박보검의 성품을 칭찬했다.

12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서복'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용주 감독과 배우 공유, 조우진, 장영남이 참석했다. 또 다른 주연배우인 박보검은 현재 해군에서 복무하고 있어 함께하지 못했다.

장영남은 인류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박보검 분)을 만들어낸 책임 연구원 임세은으로 분했다. 극 중 임세은은 서복의 탄생부터 성장까지 지켜본 인물이다. 장영남은 "일할 때 공적인 모습과 서복과 함께 있을 때의 사적인 모습에 구분을 주기 위해 소품으로 안경을 쓰기도 했다. 연구원으로서 서복을 대할 때는 냉소적이고 냉철하게 보이려고 했다. 쉽지 않은 연기였다"고 설명했다.

장영남은 "보검 씨과 붙는 신이 많았다. 보검 씨와 연기할 때 보검 씨 눈을 보면 참 슬펐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영화를 보면서도 가슴이 아파서 울었다"고 말했다.

장영남은 "영화를 촬영하면서 (공유, 박보검 팬들 덕분에) 맛있는 게 푸짐했다"며 "보검 씨가 늘 저희 아이 갖다주라면서 뒤로 늘 챙겨줬다"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서복'은 전직 요원 기헌이 생애 마지막 임무로 복제인간 서복의 경호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15일 극장에서 개봉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티빙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