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자산어보'의 배우 변요한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자산어보'의 배우 변요한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변요한이 영화 '자산어보'로 함께 호흡을 맞춘 설경구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23일 영화 '자산어보'에 출연한 배우 변요한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변요한은 바다를 벗어나 세상 밖으로 나가기 위해 글 공부에 몰두하는 창대 역을 맡았다.

변요한은 "시나리오가 잘 읽히면서도 어렵더라. 막상 제가 창대를 연기하려니 더 막막했다"며 "분명 나와 닮아있는데 내 그릇으로 표현하기엔 부족하단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크게 한번 숨을 쉬고 주변을 둘러봤더니 친구들, 저보다 인생을 더 많이 사신 분들도 다 닮아있더라"며 "그분들을 통해 창대 캐릭터에 영감을 얻었고 시나리오의 뿌리를 바탕으로 파생시켰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렇게 마음을 준비하고 현장에 갔을 때 흑산 주민과 정약전(설경구 분)의 눈빛, 분위기 등에서 창대의 신념을 만들고 창대만의 시각을 만드는 데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변요한은 "창대에게 약전은 사학죄인이었다가 스승이었다가 나중에는 벗이 된다. 영화가 끝난 후에는 아버지 같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말하자면 좋은 어른인 거다. 우리 아버지도 좋은 어른이시다. 이런 표현이 맞는 것 같다"며 "스승이기 이전에 모든 것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어른이자 친구였다"고 전했다.

함께 연기한 설경구에 대해서는 "같은 카메라 안에서 약전선생과 창대로 숨쉬었다. 더할나위 없이 행복했다"며 "배울 점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내용을 숙지하고 의상을 입고 미리 준비를 하고 현장에 오셨다. 긴 대사도 후루룩 말할 수 있을 만큼 이미 약전선생이 돼 있었다"며 "카메라 앞에 설 때 어떤 자세로 임해야 하는지 배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게 공적인 모습이라면 사적으로는 따뜻한 분이다. 보여주기식이 아니라 언행에서 묻어나는 것들이 멋있는 분이다. 계산적이지 않고 따뜻하고 사랑이 많으신 분"이라고 덧붙였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간 정약전과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함께 만들어가며 벗이 돼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흑백 영화로,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