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영화 '디바' 화상 인터뷰
신민아 '디바'서 다이빙 선수 변신
'정희' '유퀴즈' 등 출연 '홍보 열일'
"'유퀴즈' 촬영 잘 마쳤다"
배우 신민아./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신민아./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신민아가 예능 출연에 대한 속내를 털어놨다.

18일 오후 신민아와 만나 영화 '디바'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인터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화상으로 진행됐다.

'디바'는 다이빙계의 퀸 '이영'(신민아 분)이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후, 잠재되었던 욕망과 광기가 깨어나며 일어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신민아의 첫 스릴러물로 파격적인 연기변신이 관전 포인트다.

이날 신민아는 "'디바'는 워낙 준비를 많이 했던 작품이다"라며 "시사회 날 영화를 봤는데 오롯이 집중하지 못했다. 이영 캐릭터를 잘 표현하고 연기했는지만 신경썼다. 그래도 시시때때로 변하는 이영의 감정이 잘 드러난 것 같아 만족했다"고 밝혔다.

이어 신민아는 "상업영화에서 많이 시도했던 결의 영화는 아니어서 잘 만들어질 수 있을까 걱정했다"면서 "다행히 많은 분들이 함께 노력해서 잘 끝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신민아는 최근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 입니다' 출연에 이어 tvN 예능 프로그램 '유퀴즈' 녹화를 마쳤다. 이에 대해 신민아는 "'유퀴즈'의 유재석, 조세호 두 명의 MC들이 잘 이끌어 주셔서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고 했다.

또 신민아는 '대중들이 신비감을 가지고 있다. 관찰 예능에 출연할 생각은 없나'라는 질문에 "의도적으로 신비감을 의식해서 예능에 출연 안 한 건 아니다. 다만 예능이 여전히 어색하고, 재미있게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또 배우들이 영화 홍보차 예능에 출연하는 경우가 있는데, 제겐 그런 기회가 별로 없었다. 솔직히 관찰예능은 아직 부담스럽다. 카메라가 많으면 자연스럽게 행동하지 못할 것 같다"며 웃었다.

'디바'는 오는 23일 개봉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