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의 관심사' 남연우 감독 "♥치타, 나보다 연기 잘해"


남연우 감독이 연인인 치타(김은영)의 연기를 칭찬했다.

1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초미의 관심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남연우 감독과 치타, 테리스 브라운이 참석했다.

연기자로도 활동하는 남 감독은 “내가 배우의 길을 걷겠다고 한지 20년 가까이 되는데, 연기란 무엇인지 항상 고민을 한 나보다 잘해서 내가 부끄러워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해라’고 하기보다 ‘그 인물이 할 법한 생각을 그 순간에 해줬으면 좋겠다’고 디렉팅했다. 잘 해내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사라진 막내를 찾기 위해 단 하루 손을 잡은 모녀의 추격전을 그린 영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