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가오갤2’ 메인포스터
‘가오갤2’ 메인포스터

‘가오갤2’ 메인포스터

2014년 $773,328,629(약 8,686억원)의 글로벌 수익을 기록하며 폭발적인 돌풍을 일으켰던 액션 어드벤쳐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의 속편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가 5월 3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는 사상 최악의 빌런 타노스에 맞서 은하계를 구했던 4차원 히어로 ‘가.오.갤’이 더욱 거대한 적에 맞서 새로운 모험에 나서는 마블의 액션 어드벤처 영화이다. 올해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으로 은하계를 지키는 쿨한 4차원 히어로의 귀환을 알린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가 5월 3일 개봉을 확정 짓고, 메인 포스터와 멤버 소개 영상을 공개했다.

출생의 비밀을 간직한 허세충만 리더 스타로드(크리스 프랫)를 중심으로 각자의 개성이 살아있는 포즈로 눈길을 모으는 메인 포스터는 곳곳에 숨어있는 디테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특히, ‘끝내주는 노래 모음집’이 담긴 카세트 플레이어를 들고 있는 스타로드 어깨 위에 분노하고 있는 베이비 그루트(빈 디젤)의 치명적 귀여움은 영화 속에서 어떤 모습으로 관객의 심장을 저격할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외에도 걸크러시를 유발하는 가모라(조 샐다나)와 유전자 조작으로 거듭난 까칠한 너구리 로켓(브래들리 쿠퍼), 겉모습은 거칠어 보이지만 순수함으로 ‘가.오.갤’의 유머를 담당하는 드랙스(데이브 바티스타)의 무기를 든 역동적인 모습은 전편에 이어 한층 더 커진 스케일의 액션을 기대하게 한다.

또한 ‘가.오.갤’에 새롭게 합류한 마성의 우주 사냥꾼 욘두(마이클 루커)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딸이자 소문난 암살자인 네뷸라(카렌 길런) 그리고 촉각으로 사람의 마음을 읽는 맨티스(폼 클레멘티에프) 역시 각각의 매력과 개성을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지막으로 정체를 궁금하게 하는 미녀 빌런 아이샤(엘리자베스 데비키)의 존재감은 메인 포스터를 완성시키며 더욱 유쾌해진 유머와 끈끈한 팀워크로 또 한번 우주를 구하게 될 ‘가.오.갤’의 새로운 모험에 이목을 집중시킨다.

화려한 비주얼의 메인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의 멤버 소개 영상은 각 캐릭터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완벽한 리더는 아니지만 어쨌거나 리더 자리를 맡게 된 스타로드와 매력적인 은하계 걸크러시 가모라, 말 그대로 신난 바보 드랙스, 까칠한 너구리 로켓 그리고 우주최강 귀요미 베이비 그루트의 강렬한 등장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리더 스타로드를 향해 “스타 멍청이”라고 막말을 내뱉는 로켓의 까칠한 말에 멋쩍게 대답하는 스타로드의 모습은 영화 속에서 이들의 케미가 얼마나 빛을 발할지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