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악' 지창욱./사진=조준원 기자
'최악의 악' 지창욱./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지창욱이 임세미와의 로맨스 호흡에 대해 말했다.

26일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최악의 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지창욱, 위하준, 임세미와 한동욱 감독이 참석했다.

'최악의 악'은 1990년대, 한·중·일 마약 거래의 중심 강남연합 조직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경찰 준모(지창욱 분)가 조직에 잠입 수사하는 과정을 그린 범죄 액션물. '부당거래', '범죄와의 전쟁', '신세계' 등 범죄 장르 영화의 조감독을 거친 한동욱 감독과 '의형제'를 집필했던 장민석 작가가 협업했다.

지창욱이 연기하는 준모는 성공과 인정을 위해 목숨을 건 언더커버 작전에 뛰어드는 악바리 경찰이다. 임세미는 엘리트 경찰이자 준모의 아내인 의정 역을 맡았다.

임세미와의 로맨스 호흡을 묻자 지창욱은 "로맨스 호흡은 잘 안 맞았다"며 "극이 진행되면서 인물들 사이에 미묘하게 틀어지는 지점이 생긴다. 그걸 붙잡으려는 인물들의 처절함이나 먹먹함이 더 강했다"고 밝혔다. 임세미는 "지창욱과 부부였지만, 작품에서는 제일 많이 못봤다. 마주하면 캐릭터로서 불편한 감정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최악의 악'은 오는 27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