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현, 종영 소감
"함께해 영광이었다"
"뜨거웠던 청춘 만나 행복"
'오월의 청춘' 이도현/ 사진=KBS2 제공
'오월의 청춘' 이도현/ 사진=KBS2 제공


배우 이도현이 KBS2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종영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이도현은 '오월의 청춘'에서 서울대 의대를 수석으로 입학했지만 뜻밖의 사건으로 고향에 돌아오게 된 '황희태' 역을 맡아 한 여자만을 향한 애틋하고 애절한 사랑 연기를 펼쳤다.

마지막 회를 앞둔 8일 이도현은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월의 청춘'이 끝난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먼저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과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 작가님, 출연하신 모든 배우분들과 함께 하게 돼 정말 영광이었다. 많은 가르침과 도움이 있었기에 잘 해낼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뜨거웠던 청춘 황희태를 만나 너무 행복했고,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을 통해 이도현은 시청자들에게 멜로도 가능한 20대 대표 청춘 배우로 눈도장을 찍었다. 사랑하는 사람을 향한 애절하면서도 달달한 눈빛과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기도 하고, 때론 소중한 이들을 지키기 위해 책임감으로 버티는 신념 있는 희태로 녹아들며 지상파 첫 주연작에서 자신의 역량을 맘껏 발휘했다.

이도현은 '오월의 청춘'에서 희태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한 연기와 깊이 있는 분위기로 그려내며 매 장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소신 있으면서도 애틋한 순애보 캐릭터를 소화해 대체불가 '차세대 멜로킹'으로 등극해 앞으로의 행보와 활약에 기대를 높였다.

'오월의 청춘' 최종회는 오늘(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