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희·김현주 대면
내면의 '악' 표출
긴장감 극대화
'언더커버'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언더커버'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언더커버' 허준호가 빌런의 여유를 선보이며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28, 2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극본 송자훈 연출 송현욱)에서는 임형락(허준호 분)이 한정현(지진희 분), 최연수(김현주 분)와 삼자대면하기 직전의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임형락은 뒤에서 사람들을 조종하며 한정현, 최연수를 위협해왔다. 특히 그는 한정현이 과거 김태열(김영대 분) 검거 임무를 수행하던 이석규와 동일인이라는 사실을 아는 인물이기도.

최연수 역시 한정현이 이석규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진 가운데, 임형락이 서서히 움직이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임형락은 청와대 비서실장 후보 강충모(이승준 분)를 비밀리에 만나 한정현의 정체를 폭로했다. 이에 강충모는 현 정권 안정을 위해 최연수에게 공수처장 자리에서 물러날 것을 제안한 상황.

또한 임형락이 과거 김태열을 죽인 진범임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임형락은 김태열의 목을 졸라 살해했고, 고윤주(한고은 분)는 이 상황이 담긴 영상을 최연수에게 넘겨 임형락의 실체를 밝히려 했다. 그러나 임형락이 영상을 중간에서 가로채 자신의 악행이 드러나는 것을 막았다.

엔딩에서 임형락은 한정현, 최연수와 삼자대면 직전의 모습을 보였다. 한정현, 최연수가 김태열 추모식에 참석해 냉랭한 분위기를 이어가던 중, 임형락이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여유롭게 두 사람에게 다가간 것. 과연 세 사람이 만나 무슨 일이 벌어질지 다음 화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허준호의 연기는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 속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그동안 뒤에서 사람들을 조종하며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직접 악행을 저지르는 열연으로 캐릭터 내면의 악을 여과 없이 표출한 것.

특히 지진희, 김현주를 향해 걸어가는 엔딩에서는 행동과 표정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자신 있는 걸음걸이와 서늘한 표정은 빌런의 여유를 그대로 보여주며 짜릿한 쾌감을 선사했다. 이처럼 허준호는 극의 절정을 이끄는 임형락의 존재 이유를 증명하며 남은 회차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언더커버'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