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인', 오는 8일 첫 방송
이보영X김서형 출연
이나정 감독 "행복하게 작업 중"
배우 이보영(왼쪽부터), 이나정 감독, 배우 김서형. /사진제공=tvN
배우 이보영(왼쪽부터), 이나정 감독, 배우 김서형. /사진제공=tvN


이나정 감독이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에 출연하는 배우 이보영과 김서형을 칭찬했다.

7일 오후 '마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나정 감독과 배우 이보영, 김서형이 참석했다.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힘쎈여자 도봉순'을 집필한 백미경 작가와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 '쌈, 마이웨이'를 연출한 이나정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이날 이 감독은 "두 배우와 작업해서 정말 영광이다. 연기력은 말할 필요가 없다"며 "새로운 면을 꺼내서 보여주고 싶어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보영은 평소 지적이고 다채로운 캐릭터를 보여줬다. 근데 이번에는 솔직하고 따뜻하면서도 시원시원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선보일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김서형은 카리스마 있고 센 역할을 많이 했다. 하지만 이번 드라마에서는 서정적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세상에서 가장 촉촉한 눈을 찍으려고 노력했다. 단순히 슬프고 깊은 게 아니라 잊고 살았던 기억을 꺼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잘해야지 싶을 정도로 행복하게 작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마인'은 오는 8일 밤 9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