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형법 강의
미스터리 확장판?
공포의 양크라테스
'로스쿨' / 사진 =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제공
'로스쿨' / 사진 = 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제공


'로스쿨'에서 직위 해제된 김명민, 그래도 형법 수업은 계속된다.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에서 보다 더 엄중하게 다뤄져야 하는 형법을 가르치는 양종훈(김명민) 교수는 끝도 없이 몰아붙이는 문답법으로 학생들을 공포 속으로 몰아넣는다. 전 검사장 서병주(안내상)의 뇌물 수수 사건을 겪은 뒤, 법복을 벗고 로스쿨행을 택한 이유가 법과 정의를 위해 법꾸라지의 탄생을 막기 위해서였다. 그래서 학생들에게 철저한 예습과 수세에 몰린 상황에서도 정확한 법리 판단을 요구한다.

이는 그가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구속돼 수감 생활을 이어가던 와중에도 학사일정과 시험, 채점에 몰두한 이유이기도 했다. 무죄를 밝히는 건 그가 아닌 검사의 몫이었다. 그렇게 교육자로서의 소신을 철저히 지켜왔던 그는 출소 후 처음 복귀 소식을 알린 형법 강의에서도 로스쿨 살인 사건과 관련된 자신과 한준휘(김범)의 의심 정황을 근거로 죄의 무게를 저울질하라는 과제를 내는 기행을 이어갔던 바. 그를 쫓고 있는 진형우(박혁권) 검사로부터 기소되면서 교수 직위해제 처분을 받은 가운데, 늘 예상 밖을 보여주었던 양교수는 과연 이를 어떻게 대처해 나갈지 그의 또 다른 계획이 궁금해진다.

그의 본격적인 활약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엔 교수 지위를 잃게 된 와중에도 어김없이 학생들을 가르치는 데 집중하는 양교수의 모습이 포착돼 기대 심리를 더욱 자극한다. 무엇보다 사건을 맡았던 국선 변호사 박근태(이천희)까지 함께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또 한 번 자신의 기소를 재료 삼아 상상을 벗어나는 방식으로 제자들을 교육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 가운데, 로스쿨 사제들이 한 데 모인 아지트엔 양종훈 편에서 선 한준휘(김범)와 강솔A(류혜영) 외에도, 수상한 행보를 보여 왔던 강솔B(이수경), 서지호(이다윗), 유승재(현우)가 함께 자리해 있어 묘한 긴장감까지 자아낸다.

'로스쿨' 제작진은 "재판을 앞둔 양종훈이 자신의 상황을 이용해 또 다시 차별화된 형법 강의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예고하며, "서병주 사건과 관련해 제대로 풀리지 않은 의혹을 안고 있는 인물들이 그런 그의 기행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아직 끝나지 않은 캠퍼스 미스터리의 다음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로스쿨' 5회는 28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