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삼각 로맨스
이민기, 불꽃 눈빛
8일 2회 연속 방송
'오! 주인님' / 사진 = 넘버쓰리픽쳐스 제공
'오! 주인님' / 사진 = 넘버쓰리픽쳐스 제공


'오! 주인님' 이민기의 질투심이 활활 불타오른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극본 조진국 연출 오다영)이 본격 삼각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스토커에 의해 감금된 오주인(나나 분)을 한비수(이민기 분)가 구해낸 가운데, 이 상황을 정유진(강민혁 분)이 목격한 것이다. 오주인을 사이에 둔 한비수, 정유진 두 남자의 치열한 매력 대결과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7일 '오! 주인님' 제작진이 삼각 로맨스의 주인공인 한비수, 오주인, 정유진이 한 자리에 모인 장면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은 요양원으로 엄마 윤정화(김호정 분)를 만나러 온 오주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오주인은 함께 생활하지 않는 엄마를 만나 즐거운 듯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그런 오주인과 윤정화가 반기는 사람은 정유진이다. 손에 선물을 가득 든 정유진이 반갑게 인사를 건네며 다가오고 있는 것. 세 사람 얼굴 가득한 미소를 통해, 이들이 얼마나 친근한 사이인지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상황이 마냥 즐겁지 않은 사람이 한 명 있다. 바로 한비수다. 한비수는 갑자기 등장한 정유진을 뾰로통한 표정으로 노려보고 있는 것. 앞선 방송에서 한비수는 정유진이 오주인을 집에 데려다주는 것을 본 후, 그를 오주인의 남자 친구라고 착각했다. 이에 정유진을 향한 한비수의 질투심이 활활 불타오른 것으로 보인다.

자신 외에는 누구에게도 관심을 주지 않던 남자 한비수가 사랑이라는 감정 앞에 이렇게 귀엽게 변했다. 정유진 역시 17살 때 오주인을 만난 이후, 줄곧 오주인만을 바라보는 남자다. 이렇게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두 남자가 오주인을 향해 어떤 러브 어택을 펼칠까. 오주인은 두 남자의 감정에 어떤 반응을 보일까. 과연 둘 중 오주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은 누가 될까. 궁금증이 높아진다.

한편 '오! 주인님' 5회, 6회는 오는 8일 밤 9시 20분부터 2시간 연속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