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제작발표회
박준금 "최정우라 안심"
최정우 "대박칠 것 같다"
'속아도 꿈결' 배우 최정우(왼쪽) 박준금/ 사진=KBS1 제공
'속아도 꿈결' 배우 최정우(왼쪽) 박준금/ 사진=KBS1 제공


배우 박준금이 최정우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KBS1 새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 열린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배우 최정우, 박준금, 류진, 박탐희, 임형준, 윤해영, 이태구, 왕지혜, 함은정, 주아름이 참석했다.

'속아도 꿈결'은 서로 다른 문화의 두 집안이 부모의 황혼 재혼으로 만나 하나의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릴 예정이다.

박준금과 3년 만에 재회한 최정우는 "그땐 같은 드라마였는데 안 만났고 10년 전에 부부로 연기했다. 그때 류진이 아들이었다"며 "세 번째 만났는데 이번에 대박을 칠 것 같은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에 박준금은 "이 드라마에서 내가 제일 처음 캐스팅된 걸로 아는데 파트너가 걱정이었다. 기존의 엄마 역할이라기보다는 중년의 사랑 이야기가 있어서 아버지 역할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러브라인인데 불편한 사람이 출연하면 힘들었을텐데 최정우 선배님이라고 해서 안심했다"며 "(최정우가) 어린 왕자 같은 면이 있다. 어떻게 보면 철 없어 보이는데 순수하고 맑은 모습이 있다"고 했다.

황혼 로맨스를 그리게 된 최정우는 "나이를 먹고 멜로를 한다는 게 어려운 일이다. 그걸 보는 사람이 부담스럽지 않아야 된다"며 "100세 시대에 살고 있는데 결혼이라는 제도가 인간 수명이 3~40대 만들어진 제도일 수도 있다. 제도를 바꿔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사랑에 대한 희망과 꿈을 우리를 통해 펼쳐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준금도 "데뷔한 지 40년이 되어간다. 대본을 보면 역사가 있고 시대의 흐름이 있는데, 이제는 대본에서 시간이 많이 흘렀구나 라는 걸 느낀다. 엄마라는 틀에 갇혀 있지 말고 우리의 인생을 또 다시 살 수 있는 우리의 모습을 보여주는 시대가 됐다"며 "예전에는 주책이고 남사스럽다고 할 이야기를 요즘은 달라졌다는 걸 그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속아도 꿈결'은 오늘(29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