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방송 전 논란
"안기부 미화? 전혀 무관"
정해인X지수 출연
'설강화' 캐스팅 / 사진 = JTBC 제공
'설강화' 캐스팅 / 사진 = JTBC 제공


JTBC 측이 새 드라마 '설강화 : snowdrop'(가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JTBC는 "JTBC가 드라마 '설강화'와 관련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힙니다"라며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하는 드라마가 결코 아닙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설강화'의 시놉시스를 근거로, 방송 전부터 역사 왜곡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독재 정권을 정당화한다는 비판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JTBC 측은 "미완성 시놉시스의 일부가 온라인에 유출되면서 앞뒤 맥락없는 특정 문장을 토대로 각종 비난이 이어졌지만 이는 억측에 불과합니다"라며 "'남파간첩이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다' '학생운동을 선도했던 특정 인물을 캐릭터에 반영했다' '안기부를 미화한다' 등은 설강화가 담고 있는 내용과 다를뿐더러 제작의도와도 전혀 무관합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명문대생 수호와 여대생 영초의 절절한 사랑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정해인, 지수, 유인나, 장승조, 윤세아, 김혜윤 등이 출연한다.

전문

JTBC가 드라마 ‘설강화’와 관련된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힙니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설강화'는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하는 드라마가 결코 아닙니다.

‘설강화’는 80년대 군사정권을 배경으로 남북 대치 상황에서의 대선정국을 풍자하는 블랙코미디 입니다. 그 회오리 속에 희생되는 청춘 남녀들의 멜로드라마이기도 합니다.

미완성 시놉시스의 일부가 온라인에 유출되면서 앞뒤 맥락없는 특정 문장을 토대로 각종 비난이 이어졌지만 이는 억측에 불과합니다.

특히 '남파간첩이 민주화 운동을 주도한다' '학생운동을 선도했던 특정 인물을 캐릭터에 반영했다' '안기부를 미화한다' 등은 설강화가 담고 있는 내용과 다를뿐더러 제작의도와도 전혀 무관합니다.

JTBC는 현재 이어지고 있는 논란이 ‘설강화’의 내용 및 제작의도와 무관하다는 사실을 명확히 밝힙니다. 아울러 공개되지 않은 드라마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을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