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계옥 작가 '철인왕후' 이어 '조선구마사' 역사 왜곡 논란
쟈핑코리아 "'조선구마사' 내용 알지 못해" 거리두기
"집필 계약 전면 재검토"…팽당했나
/사진=쟈핑픽쳐스
/사진=쟈핑픽쳐스


중국 콘텐츠 제작사도 역사 왜곡에 휩싸인 박계옥 작가와 공식적으로 '손절'을 선언했다.

25일 중국 콘텐츠 제작사 항저우쟈핑픽처스유한공사(우쟈핑 대표. 이하 쟈핑픽처스)의 한국법인 쟈핑코리아는 "최근 계약을 맺은 박계옥 작가는 소속 작가가 아닌, 향후 기획하고 있는 현대극에 대한 '집필만을 단건으로 계약'한 것"이라며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에 대해서는 내용조차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쟈핑픽처스는 앞서 박계옥 작가와 집필 계약 체결 소식을 전하면서 "이번 한국 유명작가와의 직접 계약을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 내 방영을 준비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계옥 작가의 신작 '조선구마사'가 역사 왜곡은 물론 중국풍 소품으로 비난을 받았고, 쟈핑코리아 안은주 이사의 이력은 물론 과거 훈민정음과 관련해 언급한 영상까지 주목받았다.

쟈핑코리아 측은 "현 사안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현재 역사극 기획은 예정하고 있지 않으며, 향후 드라마 제작에 있어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고 각별히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쟈핑코리아는 한중합작 100% 순수 민간기업"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쟈핑코리아 입장 전문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박계옥 작가와 관련된 논란에 대해 쟈핑코리아 측의 공식입장을 밝힙니다.

우선 쟈핑코리아는 한중합작 100% 순수민간기업입니다.

최근 계약을 맺은 박계옥 작가는 쟈핑코리아의 소속 작가가 아닌, 향후 기획하고 있는 현대극에 대한 ‘집필만을 단건으로 계약’한 것입니다. 계약 논의 당시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조선구마사’에 대해서는 내용조차 알지 못하였으며 제작, 투자 등에 대한 추측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쟈핑코리아는 현 사안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역사극 기획은 예정하고 있지 않으며, 향후 드라마 제작에 있어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고 각별히 주의를 기울일 것을 약속드립니다.

‘조선구마사’와는 어떠한 관계도 없으나, 박계옥 작가와 집필 계약을 맺은 기업으로서 사전에 미처 확인하지 못한 부분에 대하여 책임감을 느끼며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쟈핑코리아는 박계옥 작가와의 집필 계약을 전면으로 재검토할 예정입니다.

더 이상의 추측성 기사는 삼가주시길 부탁드리며, 관련 보도 시 당사에 사실 확인 과정을 거쳐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드립니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