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뒤 조사실 모여
광자매에게 혐의점?
숨겨온 비밀 있을까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 사진 = KBS 제공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각각 그리고 함께 형사와 마주한 채 조사를 받는 사면초가 심문 현장이 공개됐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지난 방송에서는 엄마 오맹자의 살인사건 1년 뒤, 각자의 삶을 살아가는 이광남(홍은희), 이광식(전혜빈), 이광태(고원희)의 면면들이 펼쳐진 가운데, 살인사건 범인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할 목격자가 등장했음이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이광식의 자그마한 식당 개업식에서 고사를 지내던 광남, 광식, 광태와 이모 오봉자(이보희)에게 형사는 "드디어 목격자가 나타났습니다"라면서 "아주 코앞에 있었네요. 예상은 했지만"이라는 발언으로 긴장감을 폭등시켰다.

이와 관련 홍은희와 전혜빈, 고원희가 형사와 1대 1 심문에 이어 3인이 함께 심문을 받는 모습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광남과 광식, 광태가 나란히 앉아 형사에 질문에 답하고 있는 장면. 첫째 광남은 두려운 듯 흔들리는 눈빛을 짓더니 이내 마지막에는 눈물을 터트리고, 셋째 광태는 초조함을 넘어서 겁을 잔뜩 먹은 표정을 드리운 이후 울먹거린다. 광식은 이들에 앞서 1년간 해외 체류 후 한국으로 돌아오자마자 공항에서 바로 형사에게 이끌려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던 바 있다.

무엇보다 1년 동안 엄마 살인사건의 범인이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광자매 3인이 또다시 형사에게 조사를 받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높이는 것. 과연 목격자의 등장으로 새롭게 드러난 진실이 있을지, 광자매가 지금껏 밝히지 않은 비밀이 있는 건지, 오는 27일 방송될 '오케이 광자매' 5회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경찰서 심문 장면은 장면 특성상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려야 했기에 세 사람은 촬영 시작 전부터 말수를 줄이고 오직 대본에만 시선을 둔 채 몰입을 이어갔다. 형사와 마주 앉은 채로 서로 대사를 맞춰보며 리허설을 끝낸 세 사람은 이후 이광남, 이광식, 이광태의 불안하고 초조한 그리고 두려운 심리 변화를 촘촘하고 밀도 있는 연기력으로 표현했다. 탄탄한 연기 공력을 여실히 드러내는 3인방의 호흡이 현장의 극찬을 이끌어 냈다.

제작진은 "홍은희, 전혜빈, 고원희가 함께 연기하며 극강의 시너지를 터트리고 있다"라며 "지난주 방송에서 용의자로 의심받았던 이철수, 오봉자, 한돌세에 이어 이번에는 광자매 3인방이 나란히 경찰 조사를 받아 의구심을 높이고 있다. 1년이 지난 시점에서 혼란과 파란이 뒤섞여 휘몰아칠 5회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오케이 광자매' 5회는 오는 27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