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탕 정보 염탐
열혈 내조꾼
유쾌한 상아 열연
'펜트하우스2'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2' / 사진 = SBS 영상 캡처


'펜트하우스2' 윤주희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열혈 내조를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는 정보를 얻기 위해 마리탕에 잠입하는 상아(윤주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아는 3마마가 마리(신은경 분)의 생일을 맞아 보내온 명품 생일 선물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남편 규진(봉태규 분)과 함께 살랑대며 마리의 비위를 맞춰봤지만 녹록지 않았다.

3마마의 정보를 놓칠 수 없었던 상아는 방법을 바꿨다. 교묘하게 마리의 목욕탕에 잠입한 것. 이를 알 리 없는 마리와 3마마는 천수지구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고 이를 엿들은 상아의 얼굴이 환희에 찼다.

마리탕에서 곧바로 규진에게 향한 상아는 젖은 머리로 달려온 수고에도 타박하는 그를 향해 큰 소리쳤다. 물불 가리지 않는 상아의 내조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3마마 뿐 아니라 단태(엄기준 분)까지 붙었다는 소문을 들은 상아·규진 부부는 천수지구의 각종 부동산을 사들여 눈길을 끌었다.

윤주희는 기존의 도회적인 이미지와 달리 속내가 뻔히 보이는 투명한 행동에도 미워할 수 없는 상아 캐릭터를 유쾌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펜트하우스2'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