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 최강희 지원사격
공모전 위한 땀방울
찰떡 드림팀 궁합
'안녕? 나야!' 9회/ 사진=KBS2 제공
'안녕? 나야!' 9회/ 사진=KBS2 제공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최강희가 김영광과 찰떡 호흡을 맞추며 사내 공모전 우승을 위해 열정을 쏟아부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안녕? 나야!’ 9회에서는 37살 하니(최강희 분)가 유현(김영광 분)과 새벽부터 머리를 맞댄 끝에 사내 공모전 아이템으로 두부 과자를 만들 것을 결정하는 내용이 전개됐다.

앞선 방송에서 사내 공모전을 통해 제품개발팀에 필요한 사람임을 증명하기로 결심한 37살 하니는 이날 파트너 유현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설레는 공모전 도전기를 이어갔다. 새벽 5시부터 하니의 집에 들이닥친 유현이 출근길 에스코트를 해준 것을 시작으로, 조식을 대령하며 하니를 향하는 핑크빛 마음과 더불어 공모전 우승을 위한 메뉴 선정을 함께 했다.

이와 같은 노력 끝에 하니와 유현은 알러지 때문에 과자를 먹지 못했던 사람들까지도 즐길 수 있는 과자라는 테마로 글루텐프리 제품을 선정했고, 밀가루가 아닌 두부를 재료로 하는 과자를 만들기로 최종 결정했다.

금손 유현 외에도 하니를 힘나게 하는 우군들의 지원이 이어졌다. 제품개발팀 베테랑 과장 정도(신문성 분)가 관능검사 노하우를 전수한 데 이어, 팀내 모든 사람들이 탐냈던 보물처럼 아껴온 영업 자료까지 전하며 하니 돕기를 자처했다.

도움의 손길 외에도 그간 하니가 마트에서 판촉직으로 일하며 쌓아온 경험 또한 유용하게 발휘됐다. 현장조사차 나간 마트에서 시식 행사가 있다는 걸 간파한 하니가 본래 예정돼 있던 시간보다 빨리 끝나버린 시식 행사를 통해 소비자 완판 반응을 캐치해 내면서 누구보다 정확하게 현장 반응을 파악했기 때문.

하니의 적극적인 자세와 노력들이 빛을 발하는 상황들이 이어진 가운데, 무엇보다 가장 반가운 것은 이것들을 대하는 하니의 태도였다. 20년 전 아빠의 사고 이후 가족들에게 사랑한다고도, 또 미안하다고도 말하지 못한 채 멈춰버린 시간 속을 살아왔던 하니가 이날 “나 이제 진짜로 열심히 살 거야. 전처럼 도망치지도 않고, 피하지도 않고 나한테 주어진 시간 최선을 다할 거야. 아빠가 나한테 준 시간이니까”라며 더 이상 자기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는 용기어린 말을 엄마에게 건네며 달라진 마음 자세를 드러낸 것.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의 의미를 비로소 알아버린 하니의 놀라운 변화와 노력들은 하니가 언니 하영에게 아빠의 목소리가 담긴 카세트 테이프를 들려주며 위로하는 과정 속에도 드러나며 더 이상 상처 속에 갇힌 하니가 아님을 예감케 해 뭉클한 순간 또한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하니의 할머니 홍년(김용림 분)이 20년 전 사고가 일어났던 도롯가로 나가 17살 하니(이레 분)를 이번에는 살려야 한다고 절규하는 내용의 전개와 함께, 방송 말미 17살 하니와 홍년이 맞닥뜨리는 엔딩이 펼쳐지며 과연 이들의 만남이 어떤 스파크를 일으킬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 밖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하니를 향해 핑크빛 마음을 쏟아붓는 유현의 직진 애정 공세 또한 전개되며 설레는 순간을 만들었다. 좋아하는 마음을 자각한 이후부터 하니를 살뜰히 챙기고 또 그 마음 표현하기를 주저하지 않았던 유현. 그는 하니가 이를 의식하는 모습을 보이자 자신의 마음을 인지해주길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고, 이는 공모전 파트너 외에도 두 사람의 관계가 과연 발전될 수 있을지 호기심을 높였다.

‘안녕? 나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