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
감우성, 10년 만에 사극 복귀
"특별한 감회는 없어"
'조선구마사' 감우성 / 사진=SBS 제공
'조선구마사' 감우성 / 사진=SBS 제공


배우 감우성이 오랜만에 사극으로 돌아온 소회를 밝혔다. 17일 오후 열린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신경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김동준, 정혜성, 서영희, 금새록, 이유비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선구마사'는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다.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 당한 서역 악령이 욕망으로 꿈틀대는 조선 땅에서 부활해 벌이는 핏빛 전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감우성은 극 중 철의 군주 태종 이방원 역을 맡는다. '근초고왕' 이후 10년 만에 사극에 출연하는 감우성은 "시대와 장르를 넘나들며 연기하는 게 배우의 역할이기 때문에 사극이라고 해서 특별한 감회가 있지 않다"면서 "며칠 전에 '왕의 남자' 방송을 하더라. 매년 해서 오래된 느낌이 없는데 따져보니 16년이 지났다. '세월이 참 무심하게 흘러가는구나'라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조선구마사'를 선택한 계기를 묻자 그는 "저도 이런 장르의 작품을 집에서는 즐겨보는데 직접 해본 적이 없다"며 "재미있는 장르물을 해보고 싶었다. 대본을 읽으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다.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감우성은 태종을 연기하는데 부담감은 없었냐는 질문에 "태종의 냉혈인 이미지는 안고 가지만 드라마 배경은 허구와 믹스가 되어 있어서 그 이상의 배경은 전혀 생각하지 않으려 했다"며 "오로지 바람의 악마를 어떻게 제거하느냐에 목을 메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구마사'는 오는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