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신부 최여진
그늘진 신랑 경성환
이소연, 기억 되찾을까
'미스 몬테크리스토' 스틸 / 사진제공=유비컬쳐, 메이퀸픽쳐스
'미스 몬테크리스토' 스틸 / 사진제공=유비컬쳐, 메이퀸픽쳐스


최여진과 경성환의 결혼이 불러올 파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오하라(최여진 분)과 차선혁(경성환 분)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간절한 소망을 이룬 오하라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신부의 모습이다. 그녀는 자신의 옆에 선 신랑 차선혁을 사랑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벅찬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반면 차선혁은 굳은 표정으로 앞만 바라보고 있다. 그늘진 그의 얼굴에서는 짙은 슬픔마저 새어나와 보는 이들을 안쓰럽게 한다.

지난 2일 방송에서 하룻밤을 함께 보낸 오하라와 차선혁은 호텔을 나서다 오하라 가족들과 마주쳤다. 오하라는 차선혁을 사랑한다며 어머니 금은화(경숙 분)를 설득했지만 경숙은 둘을 떼어놓기 위해 차선혁에게 미국행을 지시했다. 여전히 고은조(이소연 분)를 잊지 못하고 있는 차선혁은 오하라와의 일을 한순간의 실수로 묻어두고 금은화의 뜻을 따르기로 했다. 하지만 출국하려는 순간 임신을 확인한 오하라가 이 사실을 차선혁에게 알렸다.

지나황(오미희 분)은 고은조의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사고 당시 입었던 옷과 몸에 지녔던 물건들을 준데 이어 사고를 당한 채 발견된 강가로 데리고 갔다. 이런 지나황의 노력 덕분에 고은조에게서 변화의 조짐들이 나타났다. 지나황은 "좋은 징조다. 곧 기억도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조가 기억을 찾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는 가운데 오하라가 임신을 하고 차선혁과 결혼까지 하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미스 몬테크리스토' 13회는 3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