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절체절명의 순간 포착
수십 개의 칼날 속 갇혔다
권나라·이이경, 발만 동동
'암행어사'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 김명수가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는다.

오늘(8일) 방송되는 ‘암행어사’ 15회에서는 전라도 관찰사 변학수(장원영 분)의 폭정에 맞서는 암행어사단의 고군분투와 끊임없는 위기 상황이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성이겸(김명수 분)과 홍다인(권나라 분), 박춘삼(이이경 분)이 평화로운 일상을 벗어나 다시 암행어사단으로 뭉쳐 여정을 떠났다. 전라도 관찰사가 폭정을 저지른다는 상소가 올라왔고, 그곳에 정착한 이복동생 성이범(이태환 분)의 신변을 걱정한 성이겸이 과감히 결단을 내린 것.

이렇듯 악의 무리를 소탕하려는 암행어사단의 모험이 절정을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성이겸이 또 한 번 궁지에 빠진다고 해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오늘(8일) 공개된 사진에는 자신을 향해 칼을 겨누는 수많은 사병에게 둘러싸인 성이겸의 모습이 담겨 진퇴양난의 상황을 보여준다.

순식간에 위협당하는 처지가 된 성이겸은 누군가를 향해 분노에 찬 눈빛을 보내고, 저 멀리 홍다인과 박춘삼은 발을 동동 구르며 이 장면을 지켜보고만 있어 궁금증이 커진다. 뿐만 아니라 이들을 도우러 달려온 무예별감 최도관(신지훈 역)마저 난감한 상황에 휘말린다고 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악의 세력을 징벌하러 나선 성이겸의 앞길을 막는 자가 누구인지, 어사단이 힘을 합쳐 이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을지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최종회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암행어사’. 15회는 오늘(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