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영과 티격태격
든든한 오빠 지원군
"더 성장하겠다"
'런 온' 김시은 / 사진 = 키이스트 제공
'런 온' 김시은 / 사진 = 키이스트 제공


JTBC 수목드라마 '런 온'에서 고예찬 역으로 통통 튀는 존재감을 보여준 배우 김시은이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작품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김시은은 "너무 즐거운 현장에서 행복하게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런 온'은 제게 행운 같은 작품이다"라며 "예찬이를 잘 연기할 수 있도록 옆에서 격려해주시고 도와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촬영 스태프분들, 여러 선배님들께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예찬이는 끝났지만, 저 김시은은 앞으로 더 성장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고 '런 온' 팀과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고예찬으로 분한 김시은은 고예준(김동영 분)과 티격태격 현실감 돋는 남매 연기부터, 오빠 친구이자 과외 선생인 이영화(강태오 분)의 연애상담을 들어주는 '애어른' 같은 모습, 평범하게 진학하길 원하는 엄마 동경(서재희 분)과의 갈등까지 당차고 사랑스러운 체대입시생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후반부에 접어들어서는 오빠를 챙기는 츤데레 동생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커밍아웃 후 혼란스러워하는 오빠 예준의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하는 예찬의 의젓하고 씩씩한 면모가 시청자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김시은은 MBC 드라마 '십시일반'에서 독고선 역,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는 만능 해커 오대리 역을 맡아 신예 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이번 '런 온'에서도 정형화되지 않은 캐릭터 연기와 통통 튀는 매력으로 눈도장을 찍은 김시은이 앞으로 어떤 배우로 성장할지 기대를 모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