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 튀는 원색 패션
장난꾸러기 매력 폭발
이레, 상큼한 미소
'안녕? 나야!' / 사진 = 비욘드제이 제공
'안녕? 나야!' / 사진 = 비욘드제이 제공


'안녕? 나야!'의 주역인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 김유미가 장난꾸러기 매력을 폭발한 철봉 단체 포스터가 공개됐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측은 3일 색다른 매력의 철봉 단체 포스터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공개된 포스터 속 다섯 배우들의 다양한 표정은 각자의 방법으로 위로와 힐링, 미소를 담아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최강희는 소화하기 어려운 원색 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하고 묘한 표정으로 시청자들이 빠져들수 밖에 없게 만드는 37살의 하니를 완성시켰다.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자유로운 영혼과 영원히 철들지 않는 재벌 3세를 완벽하게 표현한 김영광의 한유현은 다른 수식어 필요없이 여심을 저격한 준비를 완벽하게 마쳤다.

자신감, 자기애 넘치는 인싸 중에 핵인싸인 17살의 하니의 밝은 에너지와 활기참은 이레의 완벽한 표정과 제스처로 완성되었다. 음문석은 캐릭터 소화 장인답게 한물간 톱스타 안소니가 되어 대체불가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어 어떤 웃음을 선사할지 주목받고 있다. 마지막으로 김유미는 과거 하니와 사연이 있는 캐릭터 오지은으로 세련된 패션과 함께 누군가를 쳐다보고 있어 극 전개에 그녀가 미칠 영향을 기대하게 한다.

또한 각 캐릭터를 상징하는 센스 있는 일러스트로 캐릭터를 표현해 방송에서 펼쳐질 각 캐릭터들의 활약은 어떨지 궁금증을 더한다.

특히 17살 하니 역을 맡은 이레는 여유롭게 철봉에 앉아 밝은 미소를 짓고 있고, 그녀를 중심으로 각각 현재 시점의 주인공들은 철봉에 매달린 상황. 철봉은 성인이 된 어른들이 처해진 현실의 벽을 은유적인 표현으로 나타낸 것으로, 이에 아슬아슬하게 매달려 있는 네 명의 캐릭터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난꾸러기 매력을 폭발하고 있다.

마치 '아직 늦지 않았어', '시간이 흘러도 언제든지 성장할 수 있다' 등 드라마가 보여줄 성장이 멈춘 어른들에게 보내는 셀프 힐링의 핵심 메시지를 단숨에 보여주는 듯하다.

제작진은 "모두가 느끼는 감정은 다르고 정답이 없는 삶 속에서 다양한 위로와 감동을 전하고 싶었다"며 "'안녕? 나야!'를 통해 나에게 가장 큰 위로를 전할 사람은 나 밖에 없다는 것을 느끼고 큰 웃음과 힐링을 받았으면 한다"라고 전해 포스터의 제작 의도를 밝혔다.

그 누구도 아닌 내가 나를 위로하며 얻게 될 온전한 용기와 자기 긍정이라는 온화하지만 힘 있는 메시지로 안방극장에 잔잔한 변화를 일으킬 '안녕, 나야!'는 고른 연령층에서 신뢰와 지지를 얻고 있는 감성연기의 달인 최강희와, 남성미에서 소년미까지 다양한 매력을 갖춘 김영광의 케미로 눈길을 끈다.

또한 어린 나이를 잊을 만큼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필모그라피를 써 내려가고 있는 이레, 출연하는 작품마다 미친 캐릭터 소화력으로 주목받는 음문석의 조합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2021년 KBS 기대작이다.

한편,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이 함께하는 '안녕? 나야!'는 오는 17일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