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비수기 여주
20년 전 '나'가 왔다?
셀프 힐링 메시지
'안녕? 나야!' / 사진 = 비욘드제이 제공
'안녕? 나야!' / 사진 = 비욘드제이 제공


'안녕? 나야!'의 최강희가 주인공 반하니로 완벽 변신해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선사할 준비를 마쳤다.

최강희가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에서 인생의 비수기를 살고 있는 37세 여성으로 변신하며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최강희가 연기하는 반하니는 태어난 김에 산다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만큼 꿈도, 목표도, 희망도 없이 사는 조아제과 계약직 직원이다. 37살 강제적 비혼 상태에 비정규직 신분, 어차피 이번 생은 '폭망'이니 대충 이대로 살다 가겠다는 마음으로 어제와 같은 오늘에 안도하며 마치 없는 듯 살길 간절히 바라는 인생의 비수기를 통과 중이다.

회사에서 새로 출시된 과자를 홍보하기 위해 꼬맹이들의 비웃음을 무릅쓰고 오징어탈을 쓰는 것도 마다치 않는 그녀지만 처음부터 하니의 성격이 이랬던 건 아니다. 연예인이 되겠다며 꿈으로 부풀었던, 세상을 바꿀 수도 있다고 믿었던 17살 시절도 있었지만 갑작스러운 일을 겪으며 하니에겐 웃음도 눈물도 사라졌다.

17살 이후 완전히 다른 사람이 돼버린 하니에게 어느 날 17살 시절의 '나'가 찾아오면서 멈춰버렸던 하니의 인생 시계에도 다시 초침이 돌기 시작한다. 갑작스러운 사건으로 잔뜩 움츠러들어 과거로부터 도망치듯 살아온 하니 캐릭터의 극과 극 변화는 최강희를 통해 믿음직스럽게 구현되기에 신뢰감을 갖게 되는 대목이다.

버거운 현실을 무기력하게 살아가는 하니 캐릭터에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섬세함이 전제되어야 하는 바, 최강희는 전매특허 감성 연기로 하니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어 시청자와 소통할 채비를 마쳤다.

제작진은 "하니는 단순히 세상에서 환영받지 못하기 때문이어서가 아닌 자기 자신이 외면하기에 더 외롭고 복잡한 캐릭터다. 그러는 와중에 시청자의 가슴 또한 두드려야 하는 막중한 임무 또한 있다. 결코 쉽지 않은 인물을 구현하는 데 있어 최강희 씨만 한 적임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유니크하다는 표현이 너무도 잘 어울리는 최강희 씨의 연기가 하니 캐릭터를 만나 시청자들에게 진정한 공감대와 유대감을 형성하고 또 소통할 것을 확신한다"며 캐릭터와 이를 연기하는 최강희에 대한 믿음을 표했다.

한편, '안녕? 나야!'는'바람피면 죽는다' 후속으로 오는 17일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