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바람피면 죽는다', 28일 종영
정상훈,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 손진호 役
고준과 브로맨스 케미 발산
배우 정상훈. /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상훈. /사진제공=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상훈이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정상훈은 극 중 한우성(고준 분)의 비밀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친형제 같은 형이자 파트너 손진호 역으로 분해 열연했다. 그는 오랜 친구이자 회사 동료로 한우성을 감싸주다가도 뼈 있는 충고를 건네는 등 든든한 버팀목으로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이와 관련해 정상훈은 28일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드라마를 찍으면서 계절이 세 번 바뀌었다. 여름에 시작한 작품이 한겨울에 끝난 만큼 스태프들을 비롯한 많은 분이 정말 고생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년 만에 같이 연기하게 된 조여정, 호흡이 너무 잘 맞았던 고준을 비롯해 송옥순 선생님, 이세나, 이시언 등 많은 배우와 함께해 행복했다. 그리고 드라마를 잘 마무리할 수 있게끔 애써준 제작진, 스태프,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하단 말을 전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드라마를 지켜봐 주고 사랑해준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마지막까지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지니 끝까지 본방사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 마지막 회는 28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