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권나라
'미인-꽃미남' 경계 넘나들며 '매력 발산'
'암행어사' 권나라 /사진=에이맨, 아이윌 미디어
'암행어사' 권나라 /사진=에이맨, 아이윌 미디어


배우 권나라가 ‘암행어사’에서 기녀부터 꽃도령까지 다양하게 변신 중이다.

11일 에이맨프로젝트 측은 ‘암행어사’에서 미인과 꽃미남 사이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인물 홍다인으로 분한 권나라의 ‘잘생쁨’ 스틸을 공개했다.

권나라는 어사단의 홍일점 홍다인을 천의 얼굴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표현하고 있다. 다인은 웬만한 사내보다 나은 배포와 담력을 가졌고, 재능도 많은 인물로 기녀, 주모, 남자 등으로 변신해 위장 수사 중인 다모다.

지난주 방송된 5-6회에서는 다인이 아버지의 억울한 죽음을 목격한 유일한 목격자를 찾기 위해 다시 어사단의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다인은 이겸과 여전히 으르렁대지만, 함께하는 시간만큼 신뢰도 쌓여 싸우다가도 이내 위로를 주고받는 관계가 됐다.

특히 다인은 이겸과 꽃도령 2인조로 투전방에 잠입해 수사에 나서는 등 점점 이겸과 손발이 맞아가고, 함께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티격태격하다가도 서로를 챙기는 두 사람의 훈훈한 모습이 안방극장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권나라는 우월한 미모와 기럭지로 미인과 꽃미남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홍다인을 착붙 캐릭터 소화력으로 근사하게 표현하고 있다.

홍다인 일 때는 이겸의 한 마디에도 금세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다인의 순수한 매력을 살리고, 꽃도령 홍다인을 연기할 때는 서사 가득해 보이는 근사한 비주얼을 자랑하면서 동시에 위장 수사를 위해 집중하는 모습과 장난기와 허당미까지 가진 매력 뽐내며 ‘1회 3심쿵’을 안기고 있다.

권나라의 ‘착붙’ 캐릭터 소화력과 비주얼 덕분에 어사단의 모험이 진행될수록 점점 가까워지는 다인과 이겸의 관계성 역시 매력이 다채로워지고 있다. 아리따운 다모 다인과 꽃도령 다인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탓에 다인과 어사 이겸의 관계는 설렘 가득한 분위기와 멋짐이 묻어나는 브로맨스(?) 케미까지 자랑하고 있는 것.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우월한 비주얼과 기럭지로 남장마저 완벽하게 소화하는 권나라의 모습이 담겼다. 권나라는 미녀와 꽃미남 경계에선 위장 수사 중인 다모 다인을 완벽한 비주얼로 탄생시키고 있다. 날카로운 눈빛을 뽐낼 때 ‘잘생쁨’이 화면을 뚫고 나오다가도, 싱긋 웃으면 권나라 특유의 밝은 비타민 매력이 느껴져 보는 이들을 심쿵하게 한다.

이처럼 ‘남장’ 도전을 통해 ‘잘생쁨’이라는 신 매력을 장착한 권나라는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암행어사’에서 로맨스와 브로맨스 다 되는 만점 케미퀸 활약을 펼치고 있다. 11일 밤 9시 30분 방송.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