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X황인엽, 쌍방 멱살잡이
"문가영-차은우-황인엽 관계 변곡점 될 것"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차은우와 황인엽이 쌍방 멱살잡이로 긴장감을 자아낸다.

7일 ‘여신강림’ 측이 8회 방송을 앞두고 스파크 튀는 차은우(이수호 역)와 황인엽(한서준 역)의 투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차은우와 황인엽은 서로의 멱살을 움켜쥐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서로를 향해 부릅뜬 눈빛에서 이글이글 타오르는 분노가 느껴진다. 차은우와 황인엽은 금방이라도 주먹을 날릴 듯 격앙된 표정으로 보는 이까지 긴장하게 한다. 또한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핑크뮬리를 중심에서 서로를 마주 보고 선 차은우와 황인엽의 투샷이 긴장감을 폭발시키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수호와 서준은 강력한 라이벌의 등장이 기폭제가 된 듯 임주경(문가영 분)을 향한 마음에 불을 지폈다. 주경에게 직진하는 수호와 주경에 대한 마음을 깨달은 서준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강렬한 설렘을 선사했다. 특히 방송 말미 주경에게 호감이 있다는 속내를 서로에게 밝힌 두 사람의 대립이 담겨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여신강림’ 제작진은 “오늘(7일) 방송에서는 새봄고 수학여행이 공개된다. 이번 수학여행이 주경과 수호, 서준의 관계에 변곡점이 될 예정이다. 설렘과 긴장감, 웃음을 동시에 선사할 이들의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여신강림’은 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