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미씽', 지난 11일 종영
허준호, 두온마을 미스터리의 중심 장판석 役
배우 허준호. /사진제공=OCN
배우 허준호. /사진제공=OCN


배우 허준호가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이하 '미씽')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미씽'은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좇는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허준호는 극 중 두온마을과 바깥세상을 잇는 연결고리 역할인 장판석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섬세한 완급 조절로 애틋한 부성애를 표현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미씽' 최종회에서는 끝내 기다리던 딸 장현지를 찾았다. 하지만 이미 끝나버린 상황을 마주하고 참아왔던 감정이 터졌다.

애써 부정했던 현실이 눈앞에 다가온 순간이다. 장현지의 생사조차, 시체라도 찾고 싶었던 장판석에게는 너무나도 잔인했다. 딸을 숨긴 위치를 알려주지 않은 채 범인 강명진(김상보 분)은 비밀을 품고 세상을 떠났고,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게 없었던 장판석은 무너졌다.

그러나 주변 사람들의 도움으로 결국 딸의 유골을 찾는 데 성공했다. 그런 그에게 더는 두온마을이 보이지 않았다. 이후 장판석은 가장 힘겨울 때 곁을 지켜준 김욱(고수 분), 이종아(안소희 분)와 함께하게 됐다. 새로운 삶을 시작하기 위해 발걸음을 내딛는 장판석의 모습이 깊은 여운을 남겼다.

허준호는 12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통해 "'미씽' 시청자 여러분들 감사하고 고맙다. 항시 마지막에는 어떤 작품이든 다 아쉽게 끝나지만, 이번 작품은 사실 먹먹할 정도로 정이 들어서 그리울 것 같다"면서 "현장에 있는 스태프 한 명 한 명 모두가 사랑스러워서 헤어지기 아쉽다. 스태프들이 너무 열심히 해줘서 감사하다. 덕분에 아주 재밌는 드라마를 찍었다"고 밝혔다.

한편 허준호는 내년 상반기 방송을 앞둔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에 출연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