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그라퍼 경우연 役
신예은 "실제라면 김동준보다 옹성우"
배우 신예은./사진제공=JTBC
배우 신예은./사진제공=JTBC


배우 신예은이 실제 이상형에 대해 말했다.

24일 오후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할 전망이다.

신예은은 10년 동안 친구 이수(옹성우 분)를 좋아한 ‘연알못’(연애를 잘 알지 못하는 사람) 캘리그라퍼 경우연으로 분한다. 그는 “하나에 몰두를 잘하고 열정과 끈기가 있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신예은은 “평소 글씨 쓰는 걸 좋아했는데, 이번에 정식적으로 배워봤다. 캘리그라퍼는 정말 어려운 직업인 것 같다. 본인의 감정을 담아서 정성스럽게 그럼을 그리듯이 쓰는 거라 집중력도 많이 필요하고 마음을 써야하기 때문이다. 그런 모습이 경우연의 성격과 많이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예은은 옹성우 첫인상에 대해 “시크하고 도도할 줄 알았는데 굉장히 유머러스했다”며 “이수캐릭터가 가진 모든 매력을 다 가지고 있었다. 다가가기 어려울 줄 알았는데 먼저 편하게 대해줘서 자연스럽게 친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드라마가 아닌 실제라면 옹성우와 김동준 중 어떤 남자에게 더 끌렸을 것 같냐는 질문에 신예은은 “두 사람의 매력이 다르다. 꼭 골라야 한다면 온준수(김동준 분)보다 이수다. 이수와 경우연의 경우 친구로 관계가 시작됐으니 연애하면 좀 더 편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우의 수’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