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사진 작가 이수 役
짝사랑 경험 고백
"헤어지고 나서 혼자 좋아해"
베우 옹성우./사진제공=JTBC
베우 옹성우./사진제공=JTBC


배우 옹성우가 짝사랑 경험을 고백했다.

24일 오후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청춘 로맨스물.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할 전망이다.

옹성우는 모델로 오해받을 만큼 빼어난 외모와 출중한 능력을 갖춘 사진작가 이수 역을 맡았다. 옹성우는 “타인에게 무관심하고 까칠하다. 사랑에 있어서는 이기적이다. 그러다 경우연(신예은 분)에게 신경을 쓰기 시작하면서 본인의 마음을 깨닫고 변화 한다”고 설명했다.

옹성우는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부터 ‘트래블러’ ‘경우의 수’까지 JTBC와 함께하며 ‘JTBC 아들’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그는 이러한 수식어에 대해 “옹성우라는 사람을 기억해주고 생각해 준다는 게 감사할 따름”이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캐릭터에 대한 매력을 묻자 옹성우는 “이수는 설레는 사랑이야기와 청춘들의 솔직한 이야기, 관계에 있어서 부딪히는 다양한 감정들 속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가지고 있다. 시크하다가도 설레고 유쾌하고 다정하다”고 말했다.

짝사랑 경험이 있냐고 묻자 옹성우는 “사귀다가 헤어지고 나서 몇 년 동안 혼자 좋아한 적이 있다”며 “짝사랑을 하게 되면 잘 못 다가가는 것 같다. 더 조심하게 되고 움츠려 들게 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경우의 수’는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