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5관왕
강하늘X공효진, 남녀 연기자상
최우수작품상 등 싹쓸이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사진=KBS2 제공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사진=KBS2 제공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서울드라마어워즈(Seoul International Drama Awards)에서 한류드라마부문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오늘(15일) 개최된 제15회 서울드라마어워즈 시상식에서 국제경쟁부문 작가상(임상춘)과 여자 연기자상(공효진)을 포함해 한류드라마부문 최우수작품상, 남자 연기자상(강하늘), 주제가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증강현실(AR)등 첨단 IT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행사로 치러졌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 수상과 작가상을 대리 수상한 차영훈 PD는 "'동백꽃 필 무렵'은 평범한 사람들의 작은 선의가 그려낸 위대한 기적에 대한 이야기다. 제작하는 동안 '사람이 사람에게 기적이 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계속했다. 모두가 지치고 힘든 시기지만 우리 모두가 자신 있게 '그렇다'고 답할 수 있게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은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4관왕, 제47회 한국방송대상 3관왕에 이어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다시 5관왕을 차지해 명실상부하게 최고의 드라마 가운데 하나로 인정 받았다. KBS는 이를 기념해 최근 '다시 보는 동백꽃 필 무렵'을 방송하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