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김민재와 입맞춤으로 첫 등장
알쏭달쏭한 관계 '눈길'
사진=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 화면
사진=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 화면


배우 박지현의 본격적인 활약이 시작된다.

SBS 새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박지현은 재벌가 외손녀이자 실력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이정경 역을 맡았다. 학창 시절을 함께 보낸 박준영(김민재 분), 한현호(김성철 분)와 막역한 사이인 듯 보이지만, 지난밤 베일을 벗은 첫 방송에서 정경과 준영의 입맞춤 장면이 공개돼 앞으로 펼쳐질 삼각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했다.
'브람스' 박지현./사진제공=SBS
'브람스' 박지현./사진제공=SBS
이런 가운데 오늘(1일)부터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한 박지현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짧았지만 큰 화제를 모았던 김민재와의 입맞춤 장면 속 수많은 감정을 담고 있는 박지현의 눈빛이 시선을 끈다. 준영을 바라보는 그의 얼굴에서는 당장이라도 눈물이 터질 것 같은 복잡한 심경이 느껴져 사랑과 우정 사이에 놓인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누군가와 깊은 눈빛을 주고받는 모습 역시 눈길을 사로잡는다. 상대를 바라보는 눈빛에서는 묘한 기 싸움마저 느껴지는 듯해 미국 유학을 마친 후 갓 귀국한 정경이 만난 이가 누구일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된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정경으로 분하며 꿈과 사랑에서 갈등하는 청춘의 이야기를 그려낼 모습이 기대되는 박지현. 첫 등장부터 독보적인 분위기와 청순 비주얼로 화제를 모은 그가 앞으로 선보일 활약에 많은 관심이 주목된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