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1차 티저 영상 공개
배수지-남주혁-김선호-강한나, 4인 4색 청춘
'스타트업' 티저 영상./사진제공=tvN
'스타트업' 티저 영상./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이 1차 티저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과 성장을 담은 드라마다.

배수지(서달미 역), 남주혁(남도산 역), 김선호(한지평 역), 강한나(원인재 역)의 눈부신 라인업과 오충환 감독, 박혜련 작가가 재회한 작품으로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특히 처음 베일을 벗은 티저 영상에는 ‘스타트업’만의 트렌디한 감각이 엿보여 더욱 눈길을 끈다.

현대인의 필수품 스마트폰을 보는 듯 친숙한 화면으로 시작한 영상에는 먼저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창업하는 회사’를 의미하는 ‘스타트업’의 개념 정립이 담겼다.

이어 한국의 스티브 잡스를 꿈꾸는 청춘 서달미(배수지 분)가 수많은 관중 앞 프레젠테이션 도전에 나선 모습이 포착, 꿈을 향한 첫 걸음의 떨림이 전해진다. 뿔테 안경으로 너드미(Nerd+美)를 업그레이드한 남도산(남주혁 분)은 눈을 빛내며 코딩 작업에 열중하고 있어 그가 어떤 혁신을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은다.

한 눈에 봐도 럭셔리한 SH벤처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김선호 분)은 선택의 기로에 놓인 듯 고심에 빠져있다. 남들의 시선에서 완벽한 CEO인 원인재(강한나 분) 역시 취준생 서달미와 같은 무대 위, 다시 처음과 같은 출발선에 서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이처럼 각기 다른 청춘의 색을 지닌 네 사람이 키보드의 엔터키(Enter key)가 눌림과 동시에 “반짝일 우리들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 샌드박스로 입장하고 있어 설렘을 배가한다.

서달미, 남도산, 한지평, 원인재가 스타트업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이며 그 과정 속에서 어떤 성장통을 겪고 또 나아가게 될지 이들의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스타트업’은 오는 10월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