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 아이 한 번 안아보지 못한 아픔에 이승을 맴도는 유령 엄마 차유리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태희.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서 아이 한 번 안아보지 못한 아픔에 이승을 맴도는 유령 엄마 차유리 역으로 열연한 배우 김태희.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김태희가 tvN 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이하 '하바마')에 함께 출연한 아역 서우진의 연기 열정에 감탄했다.

김태희가 지난 28일 홍보사를 통해 ‘하바마’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자신이 출연한 '하바마' 외에도 다양한 이야기를 건넸다.

‘하바마’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김태희 분)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태희와 서우진은 각각 한 번 안아보지 못한 아픔에 이승을 맴도는 유령 엄마 차유리를, 차유리의 딸 조서우를 연기했다.

앞서 서우진은 김태희와 똑 닮은 외모로 화제를 모았다. 그는 성별의 벽을 허물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등 활력을 불어넣었다.
'하이바이, 마마!' 현장포토. /사진제공=tvN
'하이바이, 마마!' 현장포토. /사진제공=tvN
이날 김태희는 "대본 리딩 때 처음 본 서우진 군은 영락없는 남자아이"라면서 "양 갈래머리와 원피스가 잘 어울릴까 싶었다. 그래서 감독님과 작가님에게 '과연 서우진 군이 여자아이처럼 보일 수 있을까?'라는 걱정을 살짝 내비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까 평소 서우진 군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었다. 카메라 앞에서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고 나도 모르게 깜짝 놀랐다"면서 "추운 겨울에 아침 일찍부터 촬영장에 나와 졸음과 추위를 이겨내며 연기에 집중하더라"라고 설명했다.

또한 "성인도 하기 어려운 일을 책임감과 인내심을 가지고 하는 것이 너무 기특하고 예뻐 보였다"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며 즐겁게 연기하더라. 그걸 보니 저절로 사랑하는 마음이 우러나와서 연기 몰입에 큰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우진 군이 아니었다면 정말 어쩔 뻔했을까 싶다. 나이에 비해 정말 차분하고 집중력이 강하다. 배우들 중에서 가장 NG를 덜 냈을 정도"라고 이야기했다.

‘하바마’는 지난 19일 5.1%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