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이무생 / 사진=JTBC 방송화면
'부부의 세계' 이무생 /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이무생이 '순한맛'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부부의 세계'에서는 지선우(김희애 분)에게 계속해서 마음을 쓰는 김윤기(이무생 분)와 그로부터 2년이 흐른 후, 달라진 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윤기는 지선우가 가정의학과 환자대기석에 앉아있는 하동식(김종태 분)을 보고 긴장하자 "그럼 나도 같이 갑시다"라며 어디선가 나타났다. 팔짱을 낀 채 뒤에 서 있던 김윤기는 하동식이 진료실에서 난동을 부렸던 지난 잘못을 진심으로 사과하고 나가자 안으로 들어섰고 "어때요? 처음 치곤 나쁘지 않죠?"라 물으며 입가에 미소를 머금었다.

그렇게 2년 후, 많은 시간이 흐른 만큼 두 사람은 가까워졌고 지선우를 향한 김윤기의 감정에도 변화가 생겼다. 김윤기는 불면증을 겪는다는 지선우에게 쉽고 건강한 방법이 있다며 슬쩍 연애를 권장했다. 이에 지선우가 불면증을 해결해줄 만큼 잘하냐고 묻자 "확인 한번 해보실래요?"라며 반문해 솔직 당당한 '직진캐'의 등장을 알렸다.

이렇듯 이무생은 거짓, 기만, 배신 등 인물들의 휘몰아치는 감정과 예측 불가 폭풍 같은 전개 속에서 유일하게 잔잔한 호수 같은 면모를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훈훈한 외모에 젠틀한 매너까지 겸비한 모습은 안방극장을 제대로 '심쿵'하게 했다.

신경정신과 전문의로서 자신의 소임을 다할 때는 프로페셔널한 매력을 그리고 김희애 앞에서는 한없이 부드러워지는 반전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광대를 자동 상승시키고 있는 이무생인 만큼, 계속될 그의 활약에도 많은 이목이 쏠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