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한소희 / 사진=JTBC 방송화면
'부부의 세계' 한소희 / 사진=JTBC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한소희가 사랑하는 남자, 박해준을 위해 무릎 까지 꿇었다.

지난 11일 방영된 '부부의 세계'에서는 여다경(한소희 분)과 이태오(박해준 분)의 관계가 폭로된 후 이야기를 담았다. 한차례 폭풍이 지난 후, 집으로 향하던 여다경은 홀로 담배를 피고 있는 이태오와 마주쳤다. 이태오는 자신을 지키지 않았지만 여다경은 아이를 지우지 않았음을 밝히며 "엄마, 아빠, 내가 누렸던 모든것을 포기할 수 있다"고 이태오를 향한 진심을 내비쳤다.

하지만 막상 마주한 이태오는 생각보다 능력 없는 남자였다. 여병규(이경영 분)의 투자가 없다면 영화도 제작이 불가능한 상황에 아들까지 데려 오겠다며 여다경의 환상을 깨뜨렸다.

그럼에도 여다경은 카드를 막은 아버지를 찾아가 무릎을 꿇고 이태오를 도와달라며 빌었다. 지금 이라도 헤어지면 자신과 아이는 책임지겠다는 말엔 "나 그사람 사랑해. 못 헤어져"라며 눈물을 흘렸다.

'부부의 세계'는 숨막히는 전개와, 출연자들의 연기력으로 매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큰 사랑을 받고있다. 한소희는 극 중 여다경 역을 맡아 인물의 심리를 섬세히 그려내며 ‘부부의 세계’를 향한 열기에 힘을 더한다.

한소희가 보여준 여다경의 ‘사랑’은 보는 이들로 여러 감정을 느끼게 했다. 물론 내연녀로 분노를 유발하는 캐릭터 였지만, 그 마음만큼은 순수하고 진심이 가득 담겨 가여움까지 들게했다.

이처럼 여다경을 입체적으로 그려내며 극의 몰입감을 끌어올리고 있는 한소희. 방송 말미 2년의 시간이 흐른 후 이태오와 다시 고산으로 돌아옴을 암시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