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현경, 김광규와 '썸' 기류 형성
오현경 "김광규보다 누나일 줄 몰랐다"
배우 오현경./사진제공=TV조선
배우 오현경./사진제공=TV조선


배우 오현경이 김광규와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TV조선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하숙으로 연을 맺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예능드라마다.

성동일, 진희경, 김광규, 오현경은 젊은 시절부터 함께해온 끈끈한 관계이자 같은 동네에 살고 있는 이웃이다. 또한 오현경은 대창집 사장님으로, 성동일의 첫사랑이자 진희경의 단짝 친구다. 오랜 시간 알고 지낸 김광규와는 은근한 ‘썸’의 기류를 형성한다.

오현경은 “요즘 희망과 즐거움을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고민 하던 찰나에 예능 드라마를 제작한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 드라마를 통해 나 역시도 즐겁고 싶었고, 사람들에게도 소소하게나마 잠시 웃어가는 시간을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오현경은 극중 김광규보다 연상녀로 나온다. 오현경은 “김광규 선배님의 누나가 될 줄 몰랐다”며 “누나 노릇하는 것도 괜찮더라. 아무 때나 때려도 즐겁게 받아준다. 김광규 선배님과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 잠시 만났는데, 드라마에서는 어떤 케미스트리가 발생할 수 있을지 궁금했다. 예상못한 조합이지 않나. 측은지심에서 우정, 애정으로 발전해 갈 모습이 나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어쩌다 가족’은 15부작이다. 오는 29일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