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배우 유동근이 오디션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가수 지망생 아들에 대해 해명했다.

12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배우 유동근이 깜짝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유동근은 본인이 어떤 아버지인 것 같은지에 대한 질문에 "아이들이 집사람한테 말대꾸를 하면 제재를 한다. 그 이외에는 딱히 뭐라고 하는 게 없다"고 답했다. 이러한 영향은 유동근의 아버지에게서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유동근은 "어렸을 때 말썽을 부려도 아버지가 한 대도 안 때렸다"면서 "과거 교통사고로 6개월 간 병원에 있을 때에도 아버지가 빨리 일어나라고 응원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유동근은 아들 지상 군을 언급하기도 했다. 유동근의 아들 유지상은 지난 2019년 JTBC '슈퍼밴드'에 가수의 꿈을 안고 출연했다. 처음에는 유동근과 전인화 부부의 아들인 것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회차를 거듭하다 보니 대중들에게 부모가 유동근과 전인화라는 것이 알려지게 됐다고.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이에 대해 유동근은 "몰래 나갔더라. 근데 7위, 6위, 5위 자꾸 순가 높아지니까 엄마, 아빠가 누군지 알게 된 거다. 언론에 나오게 되고 본의 아니게 엄마 찬스, 아빠 찬스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면서 이로 인해 부모의 도움을 받았다는 각종 루머가 생겼다고 털어놨다.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이어 "제 아들은 굉장히 착한 아이다. 세상이 너무 무서운 게, 어떤 것을 잘못했을 때 그 만큼의 벌이 가야 하는데 더 큰 벌이 그 사람을 주저앉게 만든다. 부모 입장에서는 아주 조심스럽다"며 자신들의 유명세에 아들이 피해를 입을까 우려했다. 이어 "건강하고 각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는 것으로 감사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