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박신혜./사진=텐아시아DB
이하늬, 박신혜./사진=텐아시아DB


이하늬와 박신혜가 명절 연휴 극과 극으로 갈린 성적표를 받았다. JTBC '닥터 슬럼프'는 역대 최저 시청률이라는 직격타를 맞았고, MBC '밤에 피는 꽃'는 역대 최고 시청률에 웃도는 성적으로 주말 미니시리즈 시청률 1위 자리를 수성했다. tvN '세작, 매혹된 자들'은 파격 편성 효과를 보지 못한 채 주춤하고 있다.

설날 연휴로 인해 드라마들의 편성 역시 변화를 맞았다. SBS '재벌X형사', KBS '고려 거란 전쟁', TV조선 '나의 해피 엔드'는 결방을 택했고, '세작'은 금, 토, 일요일 3일간 총 4회를 방송하는 파격 편성을 꾀했다. '밤에 피는 꽃'과 '닥터 슬럼프'는 정상 방송을 결정했다.
사진제공=MBC, JTBC
사진제공=MBC, JTBC
주말에 방영되는 드라마들이 모두 맞붙는 격전지는 토요일. 이날 '밤에 피는 꽃'과 '닥터 슬럼프'의 결과는 상반됐다. 특히 상승세를 타던 '닥터 슬럼프'가 지난 10일 3.7%를 기록, 전회보다 3%p나 폭락하면서 역대 최저 시청률이라는 쓴맛을 보게 됐다.

반면 '밤에 피는 꽃'은 명절 연휴 여파 없이 높은 시청률을 유지했다. 지난 9일에는 11%, 10일에는 12.9%를 기록하며 꺾이지 않는 인기를 증명했다. 오히려 동시간대 강력한 라이벌로 예상됐던 KBS 설특집 '진성빅쇼'는 시청률 두 자릿수가 아닌 8.3%로 만족해야 했다. 코믹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이하늬표 연기가 설 연휴에도 시청자들의 마음을 뺏은 결과였다.
사진=tvN ‘세작’
사진=tvN ‘세작’
'세작'의 파격 편성은 성공보단 실패 쪽에 가까운 듯하다. 최고 시청률 6%까지 올랐던 '세작'은 지난 9일과 10일 4%대 시청률에 그쳤다. 드라마들이 대거 결방하는 빈자리를 노린 전략으로 보이나, 입소문을 타고 상승해야 할 상황 속 연휴에 연속 편성한 것은 오히려 독이 됐다. 다만 11일에 9회와 10회 연속 방송이 남아있기에 이때 상승세를 올릴 수 있을지는 두고봐야 할 듯하다.

'닥터 슬럼프'가 3%대까지 떨어진 시청률을 극복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물론 일시적인 하락 현상으로, 연휴가 끝나면 다시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밤에 피는 꽃'이 종영을 앞두고 있기에 새로운 시청자를 유입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 번 상승세가 꺾인 만큼 타격 역시 적지 않다.
사진제공=MBC, JTBC
사진제공=MBC, JTBC
앞으로 종영을 2회 남겨 둔 '밤에 피는 꽃'이 어디까지의 흥행 기록을 쓸 지도 관전 포인트다. '밤에 피는 꽃'은 7회 만에 전작 '연인'의 최고 시청률인 12.9% 기록을 넘어서는 저력을 보였다. '밤에 피는 꽃'이 넘어야 할 다음 시청률은 2022년 방영된 '빅마우스'의 13.7%다. '빅마우스'의 기록을 깬다면 '밤에 피는 꽃'은 이준호, 이세영 주연의 '옷소매 붉은 끝동'(17.4%)에 이어 MBC 금토드라마 역대 시청률 2위에 오르게 된다.

설 연휴 동안 금토극 강자임을 공고히 '밤에 피는 꽃'. 주춤하는 '세작'과 추락한 '닥터 슬럼프'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이목이 쏠린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