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I, SLL
/사진제공=MI, SLL


지창욱과 신혜선의 감정이 돌아버리게 요동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9일 JTBC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측은 3회 방송에 앞서 조용필(지창욱 역), 조삼달(신혜선 역)의 스틸을 공개했다. '웰컴투 삼달리'는 한라산 자락 어느 개천에서 난 용 삼달(신혜선 역)이 모든 걸 잃고 추락한 뒤, 개천을 소중히 지켜온 용필(지창욱 역)과 고향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숨을 고르며 사랑도 찾는 로맨스 드라마.

태어날 때부터 30년을 붙어 다닌 삼달리 공식 짝꿍 조용필과 조삼달의 짝꿍의 역사가 시청자들을 과몰입시키고 있다. 한날한시에 태어난 천생 짝꿍에서 연인이 되었다가 헤어진 이들은 함께한 세월만큼이나 다양한 관계를 정립시키며 흔히 볼 수 없는 짝꿍 서사를 쌓아나가고 있기 때문. 지난 8년간을 서로가 없이 지낸 가운데, 서울에서 논란에 휘말린 삼달이 용필이 지키고 있는 개천으로 컴백하면서 잠시 멈춰 있던 이들의 짝꿍의 역사는 가속도가 붙을 예정이다.

지난 3일 방송된 '웰컴투 삼달리' 2회에서는 8년 만에 다시 만난 용필과 삼달의 도른자 커플다운 재회가 이뤄지며 포복절도할 웃음을 안겼다. 본인의 집에서 편안한 옷차림으로 시간을 보내던 삼달이 갑자기 자기 집처럼 자연스레 들어오는 용필을 피해 방 안으로 숨었다가 되려 도둑 취급을 받은 것. 문틈 사이로 빠져나온 삼달의 바지 끈을 쟁취하기 위한 이들의 치열한 사투는 안방극장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도른자 케미스트리를 제대로 선보이며 그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심지어 피할 수 있다면 최대한 피하고 싶은 게 전 연인이지만, 용필과 삼달은 피할 수도 없고 피해지지도 않는 관계다. 엎어지면 코 닿을 곳에 사는 용필은 삼달의 엄마 고미자(김미경 역)를 '엄마'라고 부르며 삼달의 집에도 아무렇지 않게 제 집 드나들 듯하기 때문. 이를 말해주듯 이날 공개된 스틸컷은 낮에도, 밤에도 삼달리에서 어김없이 마주친 두 사람의 돌아버릴 상황을 보여준다.

게다가 삼달에게 등짝 스매싱을 당한 용필을 보니 이들의 에피소드는 역시나 파란만장일 듯싶다. 이 상황은 3회 선공개 영상에서도 먼저 만나 볼 수 있다. 개천으로 돌아온 걸 비밀로 해달라는 부탁에도 불구하고, 동네가 떠나가라 "삼달아"를 외쳐대는 용필에게 삼달이 매콤한 손맛을 보여준 것. 이들의 만남은 밤에도 계속된다. 팽나무 쉼터에 앉아 있는 삼달은 어쩐지 풀이 죽어 있는 모습. 그런 삼달을 걱정스럽게 바라보는 용필은 이날도 계속될 짝꿍의 역사를 빨리 펼쳐 보고 싶게 만든다.

'웰컴투 삼달리' 제작진은 "돌아버릴 것 같은 재회를 한 데다가, 야밤에 바닷물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지독하게 엮인 용필과 삼달은 그 후 어쩔 수 없이 계속 마주치게 될 예정이다"라며 "30년이라는 무시 못 할 세월이 있는 두 짝꿍이 계속해서 얼굴을 마주하고 얽히게 되면서, 가슴 한 켠에 묻어뒀던 감정들이 요동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