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심이영이 결혼 10년 차이지만, 남편 최원영이 아직도 멋있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심이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허영만은 심이영과 함께 강원도 홍천으로 떠났다. 심이영은 "저는 작년 겨울에 스키장 왔었다"라며 홍천을 방문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첫 음식으로 토종닭구이를 먹으러 향했다.

허영만은 "최근에 제가 닭고기를 크게 즐기지 않는다. 굽는 닭고기에 매력을 많이 느꼈는데 이 집 제대로 왔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심이영은 "구운 게 담백한 것 같다. 이렇게 닭구이를 오븐으로는 해봤다. 크리스마스나 특별한 날에는 한 마리 째로 오븐에 넣는다. 그렇게 해서 먹어봤는데 이렇게 해 먹어도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심이영은 2014년 배우 최원영과 결혼,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허영만은 "신랑 최원영 씨가 우리 프로그램에 나왔었다. 여기 나온다고 그러니까 뭐라고 안 그랬느냐?"라고 물었다. 심이영은 "신랑이 선생님 좋다고 그런 이야기를 했다. 나는 어렸을 때 선생님 작품을 재밌게 봤다. 그 캐릭터를 이야기했더니 동시에 흉내 내고 그랬다"라고 답했다.

허영만과 심이영이 선택한 두 번째 메뉴는 보리밥이었다. 심이영은 "저 보리밥 되게 좋아한다. 칼국수, 수제비 이런 거 좋아한다. 서비스로 조금 주지 않나. 그런 게 맛있어서 집에서 밥할 때 찰보리를 사놓아서 가끔 쌀이랑 섞어서 먹는다"라고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허영만은 "결혼 10년 차 이지 않나. 아직도 남편이 멋있나?"라고 질문했다. 심이영은 "그럼요. 신랑이 키가 커서 걸어오면 '멋있다', '듬직하다'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답했다. 심이영은 "저 4살 때 홍천에서 잠깐 살았다고 하더라. 아버지가 홍천세무서로 발령이 나서 저 4살 때 같이 홍천에 와서 시장 쪽에 있는 주택에서 살다가 추워서 아빠만 두고 이사 갔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영만은 "앞으로 해보고 싶은 역이 있느냐?"라며 궁금해했다. 심이영은 "해보고 싶은 건 너무 많다. 너무 많은데 차가운 역할, 냉정한 역할을 하고 싶다. 웃음기를 빼고 할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