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영화 '괴물'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호리 선생님 역의 배우 나가야마 에이타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5일 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에는 영화 '괴물'의 개봉을 맞아 영화평론가 이동진과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특별 대담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영화 '괴물' 촬영 비하인드를 밝혀다. 이동진 평론가는 "사카모토 유지의 시나리오를 보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에 관해 물었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첫인상은 어쨌든 스토리텔링이 재미있다였다. 아직 각본 전의 플롯을 읽었을 때는 엄마(1장)와 선생님(2장)을 다 읽지 않으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모른다. 그래서 등장인물과 똑같이 정보가 한정적으로 제한되어 있어서 관객이 스스로 이야기에 들어가서 함께 괴물 찾기에 빠지게 되어 버린다. 그런 점이 굉장히 재밌었다. 그런데 3장에서 아이들의 이야기가 나오면서 사카모토 유지 선생님이 왜 나한테 맡겼는지를 알게 됐다"라고 소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데뷔작인 '환상의 빛'을 제외하고는 시나리오를 직접 써오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사카모토 유지의 각본으로 연출을 하게 됐다. 소감이 어떤지 묻는 질문에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제가 처음 사카모토 유지 작가님을 만난 게 2015년이었다. 그 뒤로 대담으로 3번 정도 뵀다. 그때마다 꼭 내 작품의 각본을 써달라라고 직접 부탁했을 정도로 작가님 각본의 팬이었다. 아동 방임 문제와 유사 가족, 범죄 가해자라는 공통점이 많았다. 각본의 플롯을 받은 것은 2018년 12월인데 그 뒤로 코로나가 있었기 때문에 3년 동안 같이 캐치볼을 하면서 같이 오디션을 열고 함께 호수가 있는 마을과 초등학교에서 캐치볼을 하듯 주고받으면서 대사 하나하나를 음미하면서 만들었기 때문에 현장에서 연출하면서 직접 쓰지 않은 각본이라는 이질감은 들지 않았다"라고 답변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이동진은 3장 구조의 처음과 끝에 불과 태풍 같은 재난이 자리하며, 인간의 재난과 자연이 재난이 있게 된 의미를 물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사카모토 유지 작가님이 쓰신 것이기에 내가 설명하기에는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 불로 시작해서 물로 끝나는 이야기라는 것은 바로 알아차렸다. 3장에서 아이들이 기차에서 나오다가 수로로 떨어진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3장 연출 구조에 대해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1장, 2장에서 미스 리드 된 관객 중에서는 그걸 불쾌하게 느끼는 분이 있을 수도 있다. 다만 그 불쾌감은 두 종류가 있을 수 있다. 물론 그런 구조 자체가 친절하지 않다고 느끼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르고 또 다른 불쾌감은 자신도 괴물 찾기를 하고 있었다는 것을 3장에서 깨닫는 경우다. 자신이 마구 휘둘리다가 가해자 쪽에 서게 됐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 아마 굉장히 불편한 느낌일 거다. 이 영화에는 그 구조가 꼭 필요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미나토, 사오리, 호리 선생의 시점은 부각되어있으나, '괴물'의 중심이라고 될 수 있을 법한 요리의 시점은 나오지 않는다. 이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요리에 대해서는 미나토의 눈을 통해 본다고 생각한다. 이건 플롯 단계에서부터 정해져 있었다. 미나토가 보는 요리라는 매우 개인적인 시점에서 본 존재, 한정된 존재로만 그렸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어느 가족'에 이어 '괴물'에 출연한 배우 안도 사쿠라의 연기에 대해 "일단 그녀를 캐스팅하자고 말한 사람이 나였다. 내가 굉장히 설득해서 여기에 출연하게 됐다. 잠깐 육아하던 시기라서 설득을 많이 했다. 현장에서는 어떻게 미나토의 좋은 연기와 감정을 끌어낼지를 나와 함께 고민해주며 연출가 입장에서 이 작품에 임해줬다. 병원에서 나온 뒤, 미나토 입에서 처음으로 '호리 선생님'이라는 말을 끌어내는 긴 원 컷이 있다. 그 한 컷만으로도 안도 사쿠라의 여배우로서 잠재력이 충분히 발휘됐다고 느꼈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사진=유튜브 채널 '미디어캐슬' 영상 캡처본.
호리 역의 배우 나가야마 에이타에 관해 고레에다 히로카즈는 "사실 나가야마 에이타 씨가 캐스팅되기 전까지의 호리 선생님 캐릭터는 플롯이나 각본상에서는 지금보다 흐릿했고 종잡을 수 없었다. 여러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던 중, 사카모토 유지 각본가님께서 '나가야마 에이타 어떻겠나'라고 하셨다. 그 후에 한 달 동안 고쳐 쓴 각본의 호리 선생님이 지금의 각본이었다. 자신에게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연기하고 있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