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 추영우./사진=각 소속사 제공
임지연, 추영우./사진=각 소속사 제공


임지연과 추영우가 조선시대에서 만난다.

오는 2024년 첫 방송되는 JTBC 새 드라마 ‘옥씨부인전’은 이름도, 신분도, 남편도 모든 것이 가짜였던 외지부 옥태영과 그녀를 지키기 위해 목숨까지 걸었던 예인 천승휘의 치열한 생존 사기극을 그린 드라마다.

드라마 ‘시지프스’, ‘푸른 바다의 전설’, ‘주군의 태양’ 등을 연출한 진혁 감독과 ‘엉클’, ‘내 생애 봄날’을 집필한 박지숙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여기에 다채로운 필모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는 임지연, 추영우의 만남이 성사돼 관심이 집중된다.

극 중 임지연은 조선의 법률 전문가인 외지부 여인 옥태영 역을 맡았다. 옥태영은 태생부터 영민한 데다가 일머리와 운동 신경, 손재주까지 탁월한 인물이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남을 도우며 모두의 사랑을 받고 있지만 사실 옥태영이라는 이름과 신분, 그리고 남편까지 모두 가짜다. 과연 진짜 정체는 무엇일지, 옥태영의 복잡다단한 삶을 그려낼 임지연의 연기가 기대된다.

옥태영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예인 사내 천승휘 역은 추영우가 연기한다. 천승휘는 아름다운 외모를 가리개로 가리고 전국을 떠돌아다니며 소설을 낭독하는 전기수로 사랑 앞에서는 물불 가리지 않는 조선 최고의 사랑꾼. 우연히 마주친 옥태영에게 첫눈에 반해 그녀의 정체를 알면서도 물심양면으로 돕는다. 천승휘의 극진한 순애보를 보여줄 추영우의 변신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처럼 모든 것을 감쪽같이 숨긴 옥태영(임지연 분)과 천승휘(추영우 분)의 사기극이 장안을 떠들썩하게 만들 예정인 가운데 인권보다 신분이 우선이던 시절,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두 남녀의 고군분투를 완성할 임지연과 추영우의 조화가 주목되고 있다.

‘옥씨부인전’ 제작진은 “세상에는 단지 옳고 그름으로 이분될 수 없는 다양한 이야기가 존재한다. ‘옥씨부인전’은 그런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라며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살 수밖에 없었던 옥태영과 천승휘의 삶에 진정성을 더해줄 배우 임지연과 추영우의 시너지를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