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전현무, 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이 올해 연예대상 시상식에 대한 솔직한 생각들을 밝혔다. 기안84와 전현무의 경쟁 구도 속 코쿤은 "오만한 생각"이라고 일침해 웃음을 안겼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전현무, 박나래, 기안84, 이장우, 키, 코드 쿤스트, 김대호, 연출 허항 PD가 참석했다.

'나 혼자 산다'는 독신 남녀와 1인 가정이 늘어나는 세태를 반영해 혼자 사는 유명인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 형태로 담은 다큐멘터리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
이장우, 박나래, 전현무/사진=조준원 기자
이장우, 박나래, 전현무/사진=조준원 기자
전현무는 "10주년이 됐다는 건 내가 10년째 혼자라는 거다"라며 "초창기엔 혼자 사는 것 자체가 우울하고 짠한 느낌이었는데, 요즘엔 혼자 사는 사람들도 많고 워낙 다양한 1인 라이프가 있어서 대중이 바라보는 시선이 바뀐 걸 느낀다. 혼자서 당당하게 잘 사는 모습을 응원해 주고 결혼하란 이야기도 하지 않는다. 확실히 대중의 1인 가구를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졌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처음 '나 혼자 산다'에 나올 땐 어색했다. 무지개 회원들 자체도 어색했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끈끈해지고 가족 같은 느낌이 있는 것 같다. 함께 성장했던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기안84/사진=조준원 기자
기안84는 "합류한지는 8년째 되는 것 같다. 이렇게 오래 있을 줄 몰랐는데 오래 있게 됐다"며 "원래 만화가였는데 '나 혼자 산다'에 나오면서 먹고 자는 것이 노출됐다. 이렇게 사랑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다. 감사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서 가라 말라 하는데 '결혼을 해야 되나?' 하는 생각이 든다. 결혼한 친구들 보면 그것도 아닌 것 같고, 그런 고민 사이에서 나이를 먹어가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허항 PD는 '나 혼자 산다' 10주년 비결에 대해 "요즘 시즌제 프로그램이 많은데 우리는 10년을 한 주도 쉬지 않고 왔다. 그러다보니 전력질주로 달리기보단 마라톤을 뛰 듯 오다보니 어느 새 10년이 됐다. 그 사이에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우리 프로그램도 호흡하면서 10년을 온 것 같다. 10년 동안 호흡하고 있다는 게 우리도 신기하다. 이 모든 게 공감을 해주신 시청자 분들 덕분이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 혼자 산다'에서 목숨처럼 지키고 있는 게 진실성이다. 모든 회원들이 본인의 일상을 거짓 없이 보여주기 위해 노력한다. 제작진은 그 진정성을 전달하는 데 매진한 것 같다. 그게 프로그램의 생명력을 유지해주는 게 아닌가 싶다. 그런 부분이 프로그램의 영혼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나혼산'/사진=조준원 기자
'나혼산'/사진=조준원 기자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에 대해서도 말했다. 기안84와 전현무가 대상 라이벌인 상황 속 허항 PD는 "기안84의 대상 유력론이 나오는 건 '태계일주'와 '나혼자산다'에서 활약한 부분이 많아서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결과는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누가 받을 것 같다고 이야기하는 게 불가능한 시점이다. PD로서 두 분을 응원하는 입장이라 더더욱 대답하기 어렵다. 결과가 나와 봐야 알 수 있는 부분인 것 같다”라고 조심스러워했다.

기안84는 "현무 형이 처음으로 방송을 같이 하게 된 연예인이다. 형 덕분에 사회화도 됐고 많이 배웠다. 형에게 너무 감사드린다. 대상을 만약 주신다면 받는다는 게 무섭기도 하다. 근데 받아도 똑같이 살 것 같다. 겉멋이 들거나 그럴 것 같진 않고 그냥 살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는 “솔직히 말하면 굉장히 기울어져있다. 올 한 해를 분석해봤을 때, 야구로 비유했을 때 5회까지는 단연코 내가 앞서있었다. 근데 저 녀석이 인도 강물을 마셔서 갑자기 치고 올라왔다. 거기에 마라톤을 성공하면서 내가 뒤지고 있다. 지금 9회말 투아웃에서 (대만 특집) 팜유즈가 만루홈런을 치면 내가 이기겠지만, 못 치면 대패를 할 것 같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란 말을 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코쿤/사진=조준원 기자
코쿤/사진=조준원 기자
코드쿤스트는 "둘 중 받을 거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오만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두 분 항상 모두 긴장하고 대상 날까지 감사함을 가지고 살아가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나래는 누가 대상을 받았으면 좋겠냐고 묻자 "사실 팜유즈로서 전회장님과 함께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전회장님이 받았으면 하는 마음도 있지만, 오랫동안 봐왔던 기안84님이 올해는 받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안84님이 대상 이야기를 할 때마다 눈가가 촉촉해진다. 10년의 세월이 주마등처럼 스치는 건지, 기안84님의 눈을 보고 있으면 차마 '그 대상은 오빠 것이 아니에요'라는 말을 못 하겠다. 진심으로 인간으로서 오빠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장우/사진=조준원 기자
이장우/사진=조준원 기자
현재 배우 조혜원과 공개 열애 중인 이장우는 결혼에 대한 솔직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한 두번 촬영하고 말겠지라는 생각했는데 벌써 4년 정도 됐다. 가족 같이 되면서 친해지기도 했고, 결혼하면 배신감이 들 것 같기도 하다. 파트너십으로 결혼을 못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장우는 “결혼할 사람은 있고, 결혼도 너무 하고 싶은데 이 팀을 잃고 싶지 않은 마음이다. 이게 너무 모순돼서 내 인생이 먼저인가, 일이 먼저인가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팀이 너무 좋고, 팜유까지 몰아치고 있어서 이걸 놓을 깡이 없더라. 아직은 고민하면서 살아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